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업계 반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타다' 기소 수수방관한 국토교통부는 응답하라

    [시론] '타다' 기소 수수방관한 국토교통부는 응답하라 유료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 택시(Taxi)는 라틴어 'Taxa'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사전적 정의는 '정해진 노선이 없이 승객이 원하는 곳까지 돈을 받고 태워주는 영업용 교통수단'이다. ... 방안'이 없었다면 지금의 총알 배송과 새벽 배송도 없었을 것이다. 전세 버스와 화물 운송 업계의 저항과 이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비용이 지금의 택시-타다 보다 결코 작지 않았다. 그런데도 ...
  • [사설] '타다' 혼선에 드러난 정부의 무책임한 민낯 유료

    ... 플러스(긍정적)”라며 “공정위가 처음에 이런 의견을 밝혔어야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다”고 말했다. 택시업계 눈치를 보느라 모빌리티 업계의 싹을 말리고 있는 이 정부에서 늦게나마 이런 자성의 목소리가 ... 공정위도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비판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택시업계의 조직적 반발에 맞서기 위해 '타다'와 손잡는 기사에게 불이익을 주는 택시조합을 지난 8월 ...
  • [사설] '타다'도 검찰 손에…국토부는 도대체 왜 존재하는가 유료

    ... 판이다. 실제로 타다가 지난해 10월 법적 사각지대를 이용해 서비스를 시작한 지 4개월 만인 지난 2월 택시업계가 타다 경영진을 검찰에 고발하자 경찰은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 7월 주무부처인 국토부에 의견을 물었으나 택시업계와 모빌리티 업계가 타협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핑계를 대며 택시업계의 눈치를 보느라 끝내 답변을 유보했다. 결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