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통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Deep&Wide]헬스케어·보안…SKT, 빅테크 기업 변신 성공할까

    [Deep&Wide]헬스케어·보안…SKT, 빅테크 기업 변신 성공할까

    국내 통신업계엔 해묵은 '숙제'가 하나 있다. '통신 내수기업 탈피'가 그것. 국가 통신 인프라를 담당하는 통신사들의 성격상 사업영역이 국내로 한정될 수밖에 없다. 사업이 안정적이긴 하지만, 성장에는 한계가 뚜렷하다. 이 때문에 SK텔레콤은 이동통신사 1위라는 자리에도 불구하고 신사업 도전을 통한 글로벌 기업 변신에 몸부림치고 있다. 마침 지난해부터 전략적...
  • 통신사는 변신중…IP TV 등 신사업 두각

    통신사는 변신중…IP TV 등 신사업 두각

    ... 사업구조만으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성장 정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자금이 소요되는 신사업 투자가 녹록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통3사, 탈통신 가속화...미디어·보안·인공지능·블록체인·드론으로 보폭 확장 통신업계의 탈(脫)통신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통3사가 미디어·보안·인공지능·블록체인·드론 등을 아우르는 종합 정보통신기술(ICT)기업으로 ...
  • [실적 전망]이동통신3사, 성장세 지속될 듯…"미래먹거리 투자 강화"

    [실적 전망]이동통신3사, 성장세 지속될 듯…"미래먹거리 투자 강화"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이동통신3사는 올 1분기 실적 호조세를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이어갈 전망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모두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통신3사는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기존 통신분야 뿐 아니라 5G, 사물인터넷(IoT) 등 신사업 부문의 경쟁력을 ...
  • LGU+, CES 2016 대규모 참관단 파견… 미래 신성장 동력 탐사

    LGU+, CES 2016 대규모 참관단 파견… 미래 신성장 동력 탐사

    ... 비롯해 인텔, 퀄컴, 화웨이 및 증강현실, 가상현실 업체를 둘러보며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협력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탈통신의 기회이자 글로벌 진출의 기회”라고 밝히며 “일등 신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킨 대표적인 혁신으로 분류되는 미래형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올해를 빛낸 기업] CJ헬로비전 M&A로 방송·통신 융합 새 길 열다

    [올해를 빛낸 기업] CJ헬로비전 M&A로 방송·통신 융합 새 길 열다 유료

    ...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10월 경기도 분당 소재 종합기술원에서 '5G 글로벌 혁신센터'를 개소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올해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등 '탈통신' 행보를 통해 플랫폼 사업 선점과 방송·통신 융합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SK텔레콤은 CJ헬로비전을 인수해 SK브로드밴드와 합병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은 올해 2월 국내 최초로 ...
  • 황창규 회장 “KT 미래, 탈통신 아니다”

    황창규 회장 “KT 미래, 탈통신 아니다” 유료

    황창규 “우리의 미래 사업은 '탈(脫)통신'이 아닌, 130년 역사의 통신사업에서 발전돼 나온다.” 황창규 KT 회장이 연휴 직전인 지난 8일 내부 임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냈다. 그는 e메일에서 KT의 통신 경쟁력을 강조하며 지난달 발표한 'KT발(發) 4차 산업혁명'을 다시 꺼내 들었다. 황 회장이 제시한 4차 산업혁명이란 정보통신기술(ICT)이...
  • 황창규 회장 “KT 미래, 탈통신 아니다”

    황창규 회장 “KT 미래, 탈통신 아니다” 유료

    황창규 “우리의 미래 사업은 '탈(脫)통신'이 아닌, 130년 역사의 통신사업에서 발전돼 나온다.” 황창규 KT 회장이 연휴 직전인 지난 8일 내부 임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냈다. 그는 e메일에서 KT의 통신 경쟁력을 강조하며 지난달 발표한 'KT발(發) 4차 산업혁명'을 다시 꺼내 들었다. 황 회장이 제시한 4차 산업혁명이란 정보통신기술(ICT)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