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탄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끝내 야당 설득 못시킨 512조 '초슈퍼 예산', 남은 숙제 3가지

    끝내 야당 설득 못시킨 512조 '초슈퍼 예산', 남은 숙제 3가지

    ... 마련해야 선거용 포퓰리즘에 재정이 동원되는 일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예산안 처리 후유증…세입·세수 논란, 홍남기 탄핵 예산안 통과 28분안에···'지역구 SOC예산' 9000억 끼워넣어 정부, 2020 '극일(克日) 예산' 편성…R&D에 24조 투입 '제2 백종원' 육성 사업도 정부 지원…2020년 이색 예산안 ...
  • 예산안 처리 후유증…세입·세수 논란, 홍남기 탄핵

    예산안 처리 후유증…세입·세수 논란, 홍남기 탄핵

    ... 이 중 법인세법, 조세특례제한법, 소득세법, 국가재정법 개정안 등 4건만 10일 처리됐다. 민주당은 임시회를 열어 연말 전에 예산부수법안을 모두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 “홍남기 탄핵소추”…현실성은 낮아 10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예산안 처리에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정부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법적 근거가 없는 4+1 예산안 통과는 ...
  • [맞장토론] 예산안 통과 후폭풍…패스트트랙 법안 운명은?

    [맞장토론] 예산안 통과 후폭풍…패스트트랙 법안 운명은?

    ... 이재정 대변인의 말씀 여기까지 듣도록 하고요. 김현아 대변인께 다시 한 번 질문을 드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그래서 정기국회에서 예산안은 통과가 됐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당해야 한다라고 주장을 했고요.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하겠다. 이런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구체적인 계획들을 좀 더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
  • 외신 "미, 15일 예정된 대중국 추가관세 부과 연기 검토"

    외신 "미, 15일 예정된 대중국 추가관세 부과 연기 검토"

    ... 여겨졌습니다. 현재 미국과 중국은 1단계 무역협상의 주요 쟁점을 놓고 힘겨루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이슈가 쟁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미 민주당 탄핵안 공개 "권력남용·의회방해" 다음 소식입니다. 미국 민주당이 현지시간 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민주당은 탄핵 사유로 '권력 남용'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꿈에서 깨어나 현실을 보라

    [배명복 칼럼] 꿈에서 깨어나 현실을 보라 유료

    ...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한동안 뜸했던 미국과 북한의 거친 말싸움이 재연되고 있다. 영구 폐기를 약속했던 동창리 엔진시험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면서 북한은 트럼프를 압박하고 있다. 탄핵 정국 돌파와 재선이 급한 트럼프는 안절부절이다. 전임자와 대비되는 외교 치적으로 내세워온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중단 조치가 수포로 돌아가면 내년 대선에 악재가 ...
  •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유료

    ... 수 있다. 양국 모두 사실상 '제왕적 대통령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임기 말기에는 지도력의 공백을 피할 수 없다. 양국 대통령 모두 처량한 신세를 운명처럼 맞이해야 한다. 양국에는 또 탄핵이라는 논란이 많은 제도가 있다. 지금 도널드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미국 정가가 뜨겁다. 일반적으로 한·미 양국 대통령이 레임덕 현상을 피할 수 없었던 것처럼, 앞으로는 양국 대통령들이 탄핵의 ...
  •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유료

    ... 수 있다. 양국 모두 사실상 '제왕적 대통령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임기 말기에는 지도력의 공백을 피할 수 없다. 양국 대통령 모두 처량한 신세를 운명처럼 맞이해야 한다. 양국에는 또 탄핵이라는 논란이 많은 제도가 있다. 지금 도널드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미국 정가가 뜨겁다. 일반적으로 한·미 양국 대통령이 레임덕 현상을 피할 수 없었던 것처럼, 앞으로는 양국 대통령들이 탄핵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