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탄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안녕 드라큘라' 웰메이드 단막극 탄생! 역시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 웰메이드 단막극 탄생! 역시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가 세 가지 성장담을 통해 지친 일상에 힐링을 선사했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 극본 하정윤, 제작 드라마하우스)가 지난 17일 뜨거운 관심 속에 첫 방송됐다. 서로의 진심을 외면해왔던 딸 안나(서현 분)와 엄마 미영(이지현 분), 팍팍한 현실 앞에서 꿈마저 흔들리는 청춘 서연(이...
  • 첫 방송 D-6,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하이라이트 감성 키워드 셋

    첫 방송 D-6,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하이라이트 감성 키워드 셋

    ... 전혀 친하지 않았던 두 사람은 어느새 마주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잊고 있었던 18살의 기억을 떠올리며 온기를 나눈다. 그렇게 차츰 서로에게 스며들어가는 해원과 은섭은 따뜻한 서정 멜로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 따뜻한 북현리 북현리의 고즈넉한 정취 또한 눈을 뗄 수 없다. 너르게 펼쳐진 들녘과 북현리를 두르고 있는 겨울의 산들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풍광에 마음의 안식이 절로 ...
  • '팬텀싱어3' 프로듀서 공개! 윤상·김문정·손혜수·옥주현·김이나·지용 합류

    '팬텀싱어3' 프로듀서 공개! 윤상·김문정·손혜수·옥주현·김이나·지용 합류

    '팬텀싱어3'(기획: 김형중 연출: 김희정 김지선)가 최고의 K-크로스오버 그룹의 탄생을 이끌어갈 막강 프로듀서를 공개했다. 기존 시즌1, 2에 출연했던 뮤지션 윤상, 음악감독 김문정, 성악가 손혜수와 '팬텀싱어3'에 처음으로 합류하는 최고의 뮤지컬 디바 옥주현, 히트 메이커 작사가 김이나, 천재 피아니스트 지용이 호흡을 맞추며 참가자들의 ...
  • 김두관 “양산 오기는 하나?”…홍준표 “좀 진득하게 기다려라”

    김두관 “양산 오기는 하나?”…홍준표 “좀 진득하게 기다려라”

    ... 대권욕 때문이 아닌가 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양산시는 역대 딱 한 번, 그것도 인구가 증가해 지난 총선에서 2개 선거구로 나뉜 후에야 겨우 민주당 국회의원이 한명 탄생했던 곳으로 모두가 양지라는데 험지 운운하는 것도 민망한 일이며 나아가 부울경 40개 지역구 석권 등 오만불손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거론할 가치도 없다”며 홍 전 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지개 켜는 중견 게임사들…상반기 신작 출시 러시

    기지개 켜는 중견 게임사들…상반기 신작 출시 러시 유료

    ... 조이시티는 오는 20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모바일 신작 '블레스 모바일'의 출시 계획을 발표한다. 이 작품은 PC 온라인 게임 '블레스'의 IP를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해 새롭게 재탄생시킨 모바일 MMORPG(다중접속 온라인 역할수행게임)다. 언리얼 엔진4 기반의 화려한 그래픽과 원작에는 없었던 콘텐트 등으로 모바일 버전만의 재미를 더했다. 현재 판테라·마스쿠·하비히츠 ...
  • [분수대] 크루즈

    [분수대] 크루즈 유료

    ... 중 침몰) 같은 배 말이다. 해양정기선 시대는 1960년대 대형 여객항공기가 등장하면서 막을 내렸다. 해운사는 활로를 모색했다. 선박 여행의 패러다임을 이동에서 오락으로 바꿨다. 크루즈 탄생 배경이다. 1936년 첫 항해에 나선 '퀸 메리'호 등은 해양정기선에서 크루즈로 옮겨가던 중간 과정이다. 크루즈가 인기를 끌자 미국 ABC 방송사는 1977년 시트콤 〈러브 보트〉(The ...
  •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유료

    ... 세다. 문화는 산업이자, 국경을 넘는 폭력과 증오를 녹이는 용광로다. 1920년대에서 발원하는 한국영화사, 수많은 배우들과 감독, 제작진들이 뜨고 진 열정의 외길에서 드디어 아카데미상이 탄생했다. 문화경영의 귀재 이미경과 이젠 거장 반열에 오른 봉준호가 쌓은 20여년 교감의 열매가 눈물겨운 한국영화사에 고품격의 명패를 헌정한 것이다. 과거에 엔터테인먼트는 오락, 여흥,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