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재우의 포커스 MLB] 투자는 정확했을까? WAR로 본 1년 전 FA 계약

    [송재우의 포커스 MLB] 투자는 정확했을까? WAR로 본 1년 전 FA 계약 유료

    ... 린·조쉬 도날드슨·DJ 르메이휴 2위는 애틀랜타 조시 도날드슨(34)이다. 도날드슨의 WAR은 6.1로 1년 전 부진을 깨끗하게 씻어냈다. 2015년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하며 리그 최고 타자로 인정받았지만 2018년 끝없는 부진에 빠졌다. 토론토와 클리블랜드 소속으로 52경기밖에 출전(타율 0.246)하지 못했다. 그러나 애틀랜타와 1년 계약(연봉 2300만 달러·275억원)을 한 ...
  • 전준우-손승락, 최우선 순위는 롯데 잔류

    전준우-손승락, 최우선 순위는 롯데 잔류 유료

    전준우와 손승락. IS포토 협상에서 속내를 드러내면 원하는 바를 취하기 어렵다. 그러나 롯데의 베테랑 타자와 투수는 단일 노선에서도 잔류 의지를 숨기지 않는다. 롯데는 스토브리그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행보를 보여줬다. 한화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주전감인 젊은 포수 지성준(25)을 영입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는 잠재력이 있는 외야수 최민재(25)를 선택했다. ...
  • "연내도 쉽지 않다"…길어지는 러프 재계약 협상

    "연내도 쉽지 않다"…길어지는 러프 재계약 협상 유료

    다린 러프. IS포토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33)의 재계약 결론이 해를 넘길 전망이다. 삼성은 현재 러프와 줄다리기 중이다. 2017년부터 삼성에서 뛴 러프는 지난해 겨울 두 번째 재계약에 성공하며 사상 첫 3년 연속 '라이온즈 블루'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 타자가 됐다. 그러나 세 번째 재계약은 아직 불투명하다. 구단 고위 관계자는 "협의 중이다. 솔직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