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니에스 잘 막은 수원, 뒷심 부족으로 울었다

    ... 대등한 싸움을 벌였다. 염기훈을 중심으로 세밀한 패스 플레이를 펼치며 이니에스타가 버틴 고베를 압박했다. 전분과 후반 내내 치열한 공방전이 이뤄졌다. 다만 공격력을 아쉬웠다. 스트라이커 애덤 가트는 최전방에서 고립돼 좀처럼 골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반면 고베는 후반 46분 찾아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고베 공격수 후루하시 쿄고가 미끄러지며 슛으로 ...
  • [ACL 현장] 막판 극장 결승골 내준 수원, 이니에스타 뛴 고베에 씁쓸한 0-1 패배

    [ACL 현장] 막판 극장 결승골 내준 수원, 이니에스 뛴 고베에 씁쓸한 0-1 패배

    ... 경기서 패배를 맛봤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빗셀 고베(일본)에 0-1로 패했다. 수원은 지난 시즌 가트를 최전방에 놓고 염기훈과 김민우를 좌우 측면에, 고승범과 최성근에게 중원을 맡겼다. 스리백에는 민상기-양상민-도닐 헨리가,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원정팀 고베는 모두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
  • "'타다'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법원 판단 근거는

    "'타다' 비싸도 는 건 시장의 선택"…법원 판단 근거는

    [앵커] 법원이 타다에 무죄를 선고한 이유가 뭔지 취재기자와 핵심만 좀 짚어보겠습니다. 법조팀의 채윤경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채 기자, 타다가 합법이라고 판단한 구체적인 이유가 뭡니까? ... 알겠습니다. 법조팀의 채윤경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팩트체크] 국회 통과 임박한 '타다법'…타다 이제 못 나? "'타다 금지법' 철회해달라" 이재웅 대표, 벼랑 끝 호소 "혁신적 ...
  • "타다는 초단기 렌터카" 1심 무죄…택시업계 거센 반발

    "타다는 초단기 렌터카" 1심 무죄…택시업계 거센 반발

    [앵커]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왔습니다. 법원은 '타다'가 불법 콜택시가 아닌 기사가 있는 초단기 렌터카라고 판단했습니다. ...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JTBC 핫클릭 [팩트체크] 국회 통과 임박한 '타다법'…타다 이제 못 나? "'타다 금지법' 철회해달라" 이재웅 대표, 벼랑 끝 호소 불법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롯데와 한 달 간 만남 無…FA 고효준 은퇴 고려

    [단독] 롯데와 한 달 간 만남 無…FA 고효준 은퇴 고려 유료

    ... 알려진다. 지난 1월 원소속구단 한화와 1+1년 최대 5억원(1년 차 연봉 1억7000만원, 2년 차 연봉 2억3000만원)에 사인한 윤규진의 계약 조건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일단 구단의 영입 의사도 전혀 없다. 롯데는 협상 초반부터 선수 측에 "사인 앤드 트레이드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하지만 여의치 않다. 지난해 김민성(키움→LG)의 사인 앤드 트레이드는 보상 ...
  • 일본 크루즈선 한국민 이송기, 대통령 아닌 정부 전용

    일본 크루즈선 한국민 이송기, 대통령 아닌 정부 전용 유료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고 있는 한국민을 이송하기 위해 공군 3호기가 18일 서울공항을 출발했다. 크루즈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날 추가로 88명이 확인돼 총 542명이 나왔다(18일 오후 현재). 크루즈선에 탑승 중인 한국인 승무원과 승객은 14명으로, 이송 대상은 이 중 귀국을 원한 ...
  •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유료

    ... 그 자체는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 후보자는 성전환 수술 후 강제 전역처리 된 변희수 하사나 여대 등록을 포기한 트랜스젠더 여성에 대한 질의에 “성 정체성은 토론을 통해 고치거나 협할 수 없는 문제”라며 “여대, 여군 등 사회적 지위를 통해 여성의 삶을 향유하고자 하는 시도와 욕구가 법과 제도, 실생활에서 인정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 정체성 이슈를 피할 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