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레바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히말라야 1700㎞ 완주 뒤, 설악 아씨는 왜 느려졌나

    히말라야 1700㎞ 완주 뒤, 설악 아씨는 왜 느려졌나 유료

    ... 문 씨가 처음. 2014년 4월 첫발을 디디며 5차례, 총 138일에 걸쳐 2018년 1월 마무리했다. 6000m 안팎 고도가 이어지며 낙석·빙하·설산 지대가 숨 돌릴 새 없이 널려 있다. 크레바스도 곳곳에서 입을 벌리고 있다. 암벽·빙벽·설상 등 전문 등반이 필요한 구간이 많다. 문 씨가 넘은 고개의 고도를 합치면 약 12만m다. '익스트림 루트'로도 불린다. 그래서 네팔 정부와 ...
  • 히말라야 1700㎞ 완주 뒤, 설악 아씨는 왜 느려졌나

    히말라야 1700㎞ 완주 뒤, 설악 아씨는 왜 느려졌나 유료

    ... 문 씨가 처음. 2014년 4월 첫발을 디디며 5차례, 총 138일에 걸쳐 2018년 1월 마무리했다. 6000m 안팎 고도가 이어지며 낙석·빙하·설산 지대가 숨 돌릴 새 없이 널려 있다. 크레바스도 곳곳에서 입을 벌리고 있다. 암벽·빙벽·설상 등 전문 등반이 필요한 구간이 많다. 문 씨가 넘은 고개의 고도를 합치면 약 12만m다. '익스트림 루트'로도 불린다. 그래서 네팔 정부와 ...
  • 35㎏ 배낭 멘 대규모 원정대, 4000m대 정상 5곳 밟았다

    35㎏ 배낭 멘 대규모 원정대, 4000m대 정상 5곳 밟았다 유료

    ... 대원은 “원정대에서 여자라고 봐주는 건 없다”며 “도움을 받을 생각이었으면 아예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원정대의 여성 대원은 11명이었다. 7월 18일 새벽. 곳곳에 크레바스(빙하나 눈 골짜기에 생긴 거대한 균열)가 입을 벌리고 있었다. 급경사에서 주먹만 한, 얼굴만 한 암석이 계속 떨어졌다.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몰랐다. 허벅지까지 올라온 눈은 질척거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