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퀴어 멜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담쟁이' 감독 “여‧여 커플과 아이, 이들도 행복할 순 없을까”

    '담쟁이' 감독 “여‧여 커플과 아이, 이들도 행복할 순 없을까”

    ... 전주국제영화제의 OTT 플랫폼 웨이브 상영 당시 인기순위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다만 '정통 퀴어 멜로'라는 홍보 문구와 달리 실제로는 두 주인공의 끌림이나 정체성 갈등보단 이들의 가족 형성이 ... 그 때문에 불안해하고 고통스러워하는 것 역시 여느 남녀 사이의 갈등처럼 느껴졌으면 했어요. 퀴어에 거부감을 갖거나 무관심한 분들이 봤을 때도 영화 속 그들이 가족으로 인정받게 되길 응원하길 ...
  • 문소리 "'담쟁이', 한제이 감독의 용감한 데뷔작을 열렬히 응원"

    문소리 "'담쟁이', 한제이 감독의 용감한 데뷔작을 열렬히 응원"

    ... 한눈에 볼 수 있는 감동적인 리뷰 포스터를 26일 공개했다. '담쟁이'는 누구보다 행복한 은수, 예원 커플이 은수의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를 시작으로 현실의 벽을 마주하게 되는 정통 퀴어 멜로 드라마. 사랑 그 이상의 우리 은수, 예원 그리고 수민의 가장 아름다운 형태의 사랑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리뷰 포스터를 공개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공개된 리뷰 포스터는 이미 공개된 ...
  • [포토] 담쟁이 '모두 웃는 그날을 위해'

    [포토] 담쟁이 '모두 웃는 그날을 위해'

    ... 언론시사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담쟁이'(감독 한제이)는 인생에 단 한 번 오직 그 사람만 보이는 순간, 모든 것을 내던질 수 있는 사랑을 만난 두 여인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 스토리로 우미화, 이연이 역대급 퀴어 멜로 케미를 선보였다. 2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0/
  • [포토] 김보민 '딱 봐도 가족이죠'

    [포토] 김보민 '딱 봐도 가족이죠'

    ... 언론시사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담쟁이'(감독 한제이)는 인생에 단 한 번 오직 그 사람만 보이는 순간, 모든 것을 내던질 수 있는 사랑을 만난 두 여인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 스토리로 우미화, 이연이 역대급 퀴어 멜로 케미를 선보였다. 2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0/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살 내 딸이 남자가 되고 싶어한다, 프랑스 성장영화 '톰보이'

    10살 내 딸이 남자가 되고 싶어한다, 프랑스 성장영화 '톰보이' 유료

    ... 남자애와 다름없다. 이웃에 좋아하는 여자애도 생긴다. 그러나 그렇게 속이고 다닌 사실을 엄마한테 들통 난 그날 아이의 세상은 180도 뒤집힌다. 지난해 귀족 아가씨와 여성 화가의 시대극 멜로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칸영화제 각본상, 퀴어종려상을 받은 프랑스 감독 셀린 시아마의 2011년 초기작이다. 그해 베를린국제영화제 테디상, 이듬해 서울국제영화제 아이틴즈 대상 등을 ...
  • "엄마이자 배우" 이영애·김희애, 아름다운 컴백

    "엄마이자 배우" 이영애·김희애, 아름다운 컴백 유료

    ...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 영화다. 김희애는 20년간 말 못할 사랑을 가슴에 숨기고 그리워하는 타이틀롤 윤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반전 퀴어물로 멜로 장르라 소개되지만 김희애는 "다큐처럼 느껴진다"고 표현했다. 김희애는 자신을 선택해 준 작품에 '고마움'을 ...
  • 또 범죄영화냐 주변서 말려 '불한당'은 누아르보다 멜로

    또 범죄영화냐 주변서 말려 '불한당'은 누아르보다 멜로 유료

    ... 좋았지만 뒤틀린 사람 관계에서 느끼는 죄의식과 연민 같은 원초적인 감정을 그리고 싶었다”고 변 감독은 말했다. 홍콩영화 '첩혈쌍웅'을 저우룬파(周潤發·주윤발)와 리슈셴(李修賢·이수현)의 퀴어적 요소를 강조한 멜로 영화로 본다는 그는 '불한당' 역시 누아르보다는 멜로에 가깝다고 했다. 임시완(왼쪽), 설경구 주연의 영화 '불한당'. 관습에 반대하고 무거운 주제의식을 경계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