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쿼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국 대외전략, 미 대선으로 시험대 올랐다 유료

    ... 본격화하면서 국제질서는 급변기에 들어서고 한국은 그 사이에서 시험대에 올라섰다. 미 대선에서 누가 이기든 미·중 경쟁 기조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 대(對)중국 공동 전선의 성격을 갖는 '쿼드 플러스'나 '경제번영네트워크(EPN)'에의 동참 압력을 피해 나가면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 온 정부의 자세가 더 이상은 통하지 않을 수 있다. 바이든이 이길 경우 방위비 분담금 압박은 ...
  • 누가 되든 중국 때린다, 방식만 바뀔 뿐…샌드위치 한국 고민 유료

    ... 중국에 대항하겠다는 의미”라며 “한국에 더 많은 참여를 요구하면서 또 다른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하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동북아 집단안보체제인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구상을 구체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실적으로 나토식 집단안보체제를 동북아 지역에 만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더해 남중국해의 군사작전 참여나 ...
  • [사설] 외교안보정책 전반을 재검토할 때다 유료

    ... 사이에서 균형을 지키겠다며 아슬아슬 줄타기를 하는 데에는 커다란 위험이 따른다. 대중(對中) 경사로 비쳐져 우리의 입지를 더욱 위축시키는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강경화 외교장관이 “쿼드 플러스는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고 미국의 요청을 일축한 것이나 이수혁 주미 대사가 “(지난 70년처럼)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고 한 발언은 모두 외교적 자충수다. 엊그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