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콜럼버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대훈] 금과 달러가 걸어온 길①

    [한대훈] 금과 달러가 걸어온 길①

    ... 있다. 왜 이런 모습이 나타나고 있고, 금과 달러는 어떤 과정을 통해 오늘날의 지위를 획득할 수 있었을까? 주말 동안 고민한 내용을 칼럼으로 정리했다. 3~4차례에 걸쳐 살펴보고자 한다. #콜럼버스의 대항해는 지금의 우주산업이었다? 콜럼버스의 대항해로 시작된 식민지 산업은 사실 15세기말 처음 제안됐을 때만 하더라도 그다지 큰 환영을 받지 못했다. 지금으로 이해하자면 우주항공산업에 ...
  •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 동중국해로 일반화되어 갔다. 포르투갈의 상선들은 총과 대포를 앞세워 항구를 확보하거나 섬을 이용해 밀무역을 하려고 했다. 스페인도 포르투갈의 뒤를 따라 바다로 나섰다. 서쪽으로는 1492년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에 상륙했다. 동쪽으로는 1571년 마닐라시를 건설했고 곧이어 멕시코의 아카풀코에서 마닐라까지 태평양 항로를 열었다. 태평양 항로를 통해 미주에서 생산된 은이 동아시아로 실려 왔다. ...
  • [아침& 세계] 미 인종차별 논란…역사적 인물들 동상 훼손·철거

    [아침& 세계] 미 인종차별 논란…역사적 인물들 동상 훼손·철거

    ...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자연사 박물관은 뉴욕시에 해당 동상의 철거를 요청했고 뉴욕 시장은 철거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신대륙을 발견한 개척자로 잘 알려진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동상 역시 인종 차별의 상징으로 전락했습니다.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에 먼저 살고 있던 원주민들을 탄압하고 학살했다고 다시 평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종 차별 반대 시위대는 미국 ...
  • [픽댓]"곱슬에 온몸 검다"…임진왜란 당시 '흑인 용병' 정체

    [픽댓]"곱슬에 온몸 검다"…임진왜란 당시 '흑인 용병' 정체

    ... 갖기 어려웠습니다. 열악한 사회적 계급이 대물림되는 구조였던 것이죠.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틸. [사진 수도영화사]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을 계기로 미국 전역으로 번진 시위에서 콜럼버스의 동상이 끌어내려지고,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불똥이 튄 것은 이런 배경 때문입니다. 따라서 흑백갈등을 해소하려면 흑인과 백인 사이의 정치 사회 경제적 격차를 줄여야 하고, 이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유료

    ... 동중국해로 일반화되어 갔다. 포르투갈의 상선들은 총과 대포를 앞세워 항구를 확보하거나 섬을 이용해 밀무역을 하려고 했다. 스페인도 포르투갈의 뒤를 따라 바다로 나섰다. 서쪽으로는 1492년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에 상륙했다. 동쪽으로는 1571년 마닐라시를 건설했고 곧이어 멕시코의 아카풀코에서 마닐라까지 태평양 항로를 열었다. 태평양 항로를 통해 미주에서 생산된 은이 동아시아로 실려 왔다. ...
  •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중국인이 70%' 명나라 때 왜구, 노략질과 밀무역 병행 유료

    ... 동중국해로 일반화되어 갔다. 포르투갈의 상선들은 총과 대포를 앞세워 항구를 확보하거나 섬을 이용해 밀무역을 하려고 했다. 스페인도 포르투갈의 뒤를 따라 바다로 나섰다. 서쪽으로는 1492년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에 상륙했다. 동쪽으로는 1571년 마닐라시를 건설했고 곧이어 멕시코의 아카풀코에서 마닐라까지 태평양 항로를 열었다. 태평양 항로를 통해 미주에서 생산된 은이 동아시아로 실려 왔다. ...
  • [사진] '인종차별 상징' 지목, 짓밟힌 콜럼버스 동상

    [사진] '인종차별 상징' 지목, 짓밟힌 콜럼버스 동상 유료

    '인종차별 상징' 지목, 짓밟힌 콜럼버스 동상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의 주의회 의사당 밖에 세워져 있던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동상을 끌어내린 뒤 짓밟고 있다. 콜럼버스는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한 개척자로 여겨졌지만, 원주민을 탄압하고 학살했다는 역사적 평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