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치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식의 엔드게임] 컨베이어가 아닌 장인(匠人)을 꿈꾸는 오타니

    [김식의 엔드게임] 컨베이어가 아닌 장인(匠人)을 꿈꾸는 오타니 유료

    ... 지명타자제를 도입했다. 선수가 수비와 공격을 다 하는 게 스포츠의 기본이다. 야구도 그랬다. MLB 내셔널리그와 일본 센트럴리그는 여전히 투수가 타석에 선다. 하나 대부분 쉬어가는 타순으로 여겨진다. 코치진은 선발 투수가 배트를 잡으면 "다치지 말고 삼진 먹고 오라"고 지시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의 '자동차왕' 헨리 포드는 컨베이어 벨트를 이용한 분업 시스템을 만들어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늘렸다. ...
  • 모험과 난기류 통과한 대한항공, 이제는 구단 최초 도전

    모험과 난기류 통과한 대한항공, 이제는 구단 최초 도전 유료

    ...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가 2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선수들이 3세트를 25대 17로 따내며 사실상 우승을 확정짓자 산틸리 감독이 미소를 지으며 코치진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대한항공은 올 시즌 모험을 선택했다. 창단 첫 챔프전 트로피를 안긴 박기원 감독과 작별하고, 이탈리아 출신의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
  • '양김' 양현종·김광현의 위기? 다음엔 기회?

    '양김' 양현종·김광현의 위기? 다음엔 기회? 유료

    ...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면 MLB 승격 기회를 얻을 때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양현종은 지난 25일 인터뷰에서 "캠프 기간 아프지 않았던 게 가장 좋았다. (개막전 로스터에) 들어가고 싶지만, 코치진의 결정에 맡겨야 할 것 같다"며 "보직은 크게 상관없다. (선발이 아닌) 불펜 투수라면 그 위치에 맞춰서 경기를 준비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