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K 선발진, 강속구 공백 없다…외국인 듀오 시속 150km 시동

    SK 선발진, 강속구 공백 없다…외국인 듀오 시속 150km 시동 유료

    ... 제구에 신경 쓰며 던지려고 노력했다"며 "전체적으로 투구 밸런스가 괜찮았고 투구 감각도 좋았다. 포수 이홍구의 캐칭과 콜이 좋아 편하게 던졌고 호흡이 좋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최상덕 투수코치 역시 새 외국인 선수들을 무척 만족스러워하고 있다. "킹엄은 첫 실전 피칭에 앞서 본인이 직접 '초구 스트라이크'를 테마로 삼고 마운드에 나설 정도로 영리한 투수"라며 "공격적인 투구로 타자들 ...
  • 공인구 시즌2, 리그 대표 타자들의 공략 지향점

    공인구 시즌2, 리그 대표 타자들의 공략 지향점 유료

    ... '이 공이 (거리가)안 나가는 공이지'하고 의식하고 투수와 승부하는 선수는 드물다. 나는 아직 차이를 잘 모르겠고, 그저 하던 대로 타격을 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장종훈 한화 수석 코치는 리그에 조성된 '타저' 추세에 대해서 "내가 직접 실전 타석에 서보지 않았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기본적으로는 힘이 좋은 타자의 스윙이 정확히 공에 맞으면 담장을 넘어갈 수밖에 없다고 본다. ...
  •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김병철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김병철 유료

    1996년부터 줄곧 오리온에만 몸담고 있는 '원클럽맨' 김병철. 최근 코치에서 감독대행으로 승격해 지휘봉을 잡은 그가 오리온의 홈경기장 고양체육관에서 슛을 쏘고 있다. 김상선 기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홈경기장인 고양체육관 1층에 우승 트로피 네 개가 있다. 오리온에서 이 트로피를 모두 들어 올린 이가 딱 한 명 있다. 선수로, 또 코치로 오리온과 함께한 김병철(4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