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링크 사모펀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경심, 퇴정하려다 쓰러져…"정신적·육체적 힘든 상황"

    정경심, 퇴정하려다 쓰러져…"정신적·육체적 힘든 상황"

    [앵커]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 펀드 의혹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어제(17일) 법정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변호인은 육체적 ... 법정에 들어서는 정경심 교수가 이마를 짚으며 어지러운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정 교수 재판에는 코링크PE 직원으로 일했던 이모 씨가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이씨는 익성의 대표인 이모 씨의 아들입니다. ...
  • 법정서 쓰러진 정경심, 병원 이송…"스트레스 컸다"

    법정서 쓰러진 정경심, 병원 이송…"스트레스 컸다"

    [앵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법정에서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습니다. 변호인은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 법정에 들어서는 정경심 교수가 이마를 짚으며 어지러운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정 교수 재판에는 코링크PE 직원으로 일했던 이모 씨가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이씨는 익성의 대표인 이모 씨의 아들입니다. ...
  • 정경심 동생, 계약서 들이밀자 “내 글씨 맞는데 본 기억 없다”

    정경심 동생, 계약서 들이밀자 “내 글씨 맞는데 본 기억 없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 증인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정씨는 정 교수의 공범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검찰은 두 사람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2016년과 2017년 각 5억원씩 투자한 뒤 허위 ...
  • 靑김미경 "가족펀드에 충격받은 조국, 정말이냐 되물었다"

    靑김미경 "가족펀드에 충격받은 조국, 정말이냐 되물었다"

    ... 후보자 시절 청문회 준비단 신상팀장이었던 김미경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조국 후보자가 '블루펀드'의 나머지 투자자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동생이었다는 보고를 받고 크게 놀랐다”며 '가족 펀드' ... 후보자에게 예상되는 신상 문제에 대응하는 팀의 총괄 역할을 맡았다. 당시 청문회 준비단 사모펀드 담당 검사는 지난해 8월 21일 이상훈 전 코링크PE 대표와 통화에서 블루펀드 나머지 투자자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진보 인사의 정부 비판…'조국 흑서' 발간 첫날 5000부 매진

    진보 인사의 정부 비판…'조국 흑서' 발간 첫날 5000부 매진 유료

    ... 아니라 대여한 것이라는 식으로 입장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코링크PE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실질적 대표로 있던 사모펀드 운용사고, 코링크PE가 만든 블루펀드에는 조 전 장관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했다. 또 김 회계사는 “코링크PE는 처음부터 조국의 돈으로 세워진 회사”라고, 권 변호사는 “코링크PE 설립 자본금 1억원 중 8500만원이 조국 계좌에서 ...
  • '사모펀드 의혹' 조국 조카 징역 4년 유료

    ... 형사합의27부(소병석 부장판사)는 30일 5촌 당숙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돈으로 사모펀드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를 운영하다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조범동씨에게 징역 4년에 ... 형식으로 횡령의 의사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조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정 교수가 조씨를 통해 코링크PE에 전달한 수억원의 돈에 대해서도 “투자가 아닌 대여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돈과 관련해 ...
  •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정권과 시민단체의 권력·이권 나눠먹기가 윤미향 사태 낳았다”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정권과 시민단체의 권력·이권 나눠먹기가 윤미향 사태 낳았다” 유료

    ... 극명하게 드러내는 사건이었다. 권력을 감시해야 하는 시민단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사모펀드의 문제점을 알면서도 비판하기는커녕 오히려 조국 수호에 나섰으니 하는 말이다. 그때 딱 한 사람만 ... 나오면 안색 변하는 사람이 여기(청와대) 수두룩하니 이쯤에서 그만두라'고. 의혹을 제기하는 내 멘트가 담긴 기사가 나가는 날엔 '적폐 세력과 손잡지 마라'는 비난 메시지가 쏟아진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