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드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기생충'에 등장한 다양한 나라의 문화코드…찾는 재미 있어

    '기생충'에 등장한 다양한 나라의 문화코드…찾는 재미 있어

    ... 있습니다. 자세히 짚어보면 영화 안에 여러 나라들이 등장하는데요. 역시 봉준호 감독 특유의 웃음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여보, 이 전송버튼이 완전히 무슨 미사일 ... 반가울 수밖에 없는데 노래의 주인공, 이탈리아 국민가수 모란디는 행복하다며 기생충을 향한 축하인사까지 올렸습니다. [잔니 모란디/이탈리아 가수 : 오늘, 마치 내가 오스카 트로피를 받은 듯 ...
  • 이탈리아 노래·대만 카스테라…나라별 문화코드에 열광

    이탈리아 노래·대만 카스테라…나라별 문화코드에 열광

    ... 이탈리아 노래, 대만 카스테라, 스페인 감자칩까지 전 세계 관객들은 영화 곳곳에 숨어 있는 웃음 코드에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보, 이 전송버튼이 완전히 ... 반가울 수밖에 없는데 노래의 주인공, 이탈리아 국민가수 모란디는 행복하다며 기생충을 향한 축하인사까지 올렸습니다. [잔니 모란디/이탈리아 가수 : 오늘, 마치 내가 오스카 트로피를 받은 듯 ...
  • [이코노미스트] '좋아요' 많이 받으면 행복할까요

    [이코노미스트] '좋아요' 많이 받으면 행복할까요

    ... 모세리의 주도 하에 '프로젝트 데이지'라는 이름으로 진행 중이다. 얼마전 페이스북 앱에도 관련 코드가 숨겨져 있음이 발견돼, 페이스북에도 같은 기능을 적용하리란 관측이 나온다. '좋아요' 숫자를 ... 미끼로 우리가 되도록 많은 시간을 보내도록 고안되어 있다. 편안한 수동성을 깨고 오랜 친구에게 인사를 전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소셜미디어를 쓰면 디지털 웰빙에 조금 더 ...
  • '정경심 편파논란' 송인권 판사 유임 땐···檢, 기피신청 검토

    '정경심 편파논란' 송인권 판사 유임 땐···檢, 기피신청 검토

    ... 혐의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오는 6일 법관 후속 인사에서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건을 맡아 '편파 재판' 논란을 일으킨 송인권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가 ... 대법원장이 회장을 지냈던 진보적 판사 모임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코드 유임"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서는 송 부장도 "원 포인트 유임"될 수 있다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베 앞에 알아서 기는 日 관료들…그들은 '호모 손타쿠스'

    아베 앞에 알아서 기는 日 관료들…그들은 '호모 손타쿠스' 유료

    ... 얼굴에 쏟아버릴 뻔했어." 얼마 전 일본 외무성 관계자와 식사를 함께 했다는 정치권 유력 인사가 씩씩거리며 한 얘기다. 개인적인 친분도 없는 사이, 사실상의 첫 식사 자리였음에도 '일본=민주주의가 ... 독립적인 판단을 견지해왔지만 총리관저 주도 외교가 이어지면서 최근엔 일부 관료들 사이에서 '아베 코드'에 자신을 맞추려는 경향이 강해졌다"는 것이다. 지난해 4월 신주쿠교엔 (新宿御苑)에서 개최된 ...
  • [사설] 중국발 감염위기, 정부는 대중외교 정비하라 유료

    ... 느껴지지 않는 건 어찌 보면 예견됐던 일이다. 전문 외교관들을 '적폐'로 몰아 숙청하고 주중 대사 같은 요직을 '코드 인사'로 일관했으니 정말 외교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제대로 뛰는 사람을 찾기 어려운 것 아닌가. 정부는 이제라도 현실과 동떨어진 이념·코드 외교를 버리고 냉정한 현실주의에 바탕을 둔 실용외교 노선을 정립해야 한다. 그것이 신종코로나 사태가 우리 외교에 ...
  • [사설] 중국발 감염위기, 정부는 대중외교 정비하라 유료

    ... 느껴지지 않는 건 어찌 보면 예견됐던 일이다. 전문 외교관들을 '적폐'로 몰아 숙청하고 주중 대사 같은 요직을 '코드 인사'로 일관했으니 정말 외교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제대로 뛰는 사람을 찾기 어려운 것 아닌가. 정부는 이제라도 현실과 동떨어진 이념·코드 외교를 버리고 냉정한 현실주의에 바탕을 둔 실용외교 노선을 정립해야 한다. 그것이 신종코로나 사태가 우리 외교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