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이로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 2-1로 잡은 것이다. 또 2019년 3월 22일에는 볼리비아전 역대 최초의 승리(1-0 승)를 일궈내기도 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한국의 '킬러'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도 최초로 잡았다. 이전까지 이란 대표팀을 이끌던 케이로스 감독을 만나 1무4패라는 처참한 성적을 거뒀던 한국 축구였다. 벤투 감독은 2019년 3월 16일 케이로스 감독이 이끄는 콜롬비아를 ...
  • '적장' 투르크 감독도 줄섰다, 손흥민 유니폼 받으러

    '적장' 투르크 감독도 줄섰다, 손흥민 유니폼 받으러

    ... 손흥민에게 양복을 벗어줘야 하는거 아니냐”는 재치있는 댓글을 달았다. 경기 후 감독이 선수에게 유니폼을 받는건 이례적이다. 2017년 8월 31일 한국과 이란의 월드컵 최종예선 후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이 손흥민의 유니폼을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케이로스 감독은 “36년 축구인생에서 유일하게 선수한테 유니폼을 달라고 했다. 손흥민이야말로 전세계 축구팬들이 보고싶어하는 선수”라고 ...
  • 월드컵 아시아 예선 '명장 열전'…주목받는 '5인5색'

    월드컵 아시아 예선 '명장 열전'…주목받는 '5인5색'

    ... 빌모츠 이란은 C조에 편성돼 이라크·바레인·홍콩·캄보디아와 일전을 펼칠 예정이다. 아시아 최강 중 하나로 평가받는 이란이 큰 변화를 맞이했다. 2011년부터 이란을 이끌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떠나고 빌모츠 감독이 새롭게 부임했다. 빌모츠 감독은 벨기에 대표팀의 전설이었다. 월드컵을 무려 4회 연속 출전하면서 위용을 떨쳤다. 이런 그가 2012년 조국 벨기에 대표팀 지휘봉을 ...
  •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 '축구의 신'에게 분노를 토했다. 한국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안스에서 끝난 2019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8강이 끝난 뒤 카를루스 케이로스(66) 콜롬비아 감독은 잔뜩 성이 난 채로 기자회견에 나섰다. '디펜딩 챔피언' 칠레와 경기를 치른 콜롬비아는 전후반 득점 없이 0-0으로 비긴 뒤 곧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유료

    ... 2-1로 잡은 것이다. 또 2019년 3월 22일에는 볼리비아전 역대 최초의 승리(1-0 승)를 일궈내기도 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한국의 '킬러'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도 최초로 잡았다. 이전까지 이란 대표팀을 이끌던 케이로스 감독을 만나 1무4패라는 처참한 성적을 거뒀던 한국 축구였다. 벤투 감독은 2019년 3월 16일 케이로스 감독이 이끄는 콜롬비아를 ...
  • 월드컵 아시아 예선 '명장 열전'…주목받는 '5인5색'

    월드컵 아시아 예선 '명장 열전'…주목받는 '5인5색' 유료

    ... 빌모츠 이란은 C조에 편성돼 이라크·바레인·홍콩·캄보디아와 일전을 펼칠 예정이다. 아시아 최강 중 하나로 평가받는 이란이 큰 변화를 맞이했다. 2011년부터 이란을 이끌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떠나고 빌모츠 감독이 새롭게 부임했다. 빌모츠 감독은 벨기에 대표팀의 전설이었다. 월드컵을 무려 4회 연속 출전하면서 위용을 떨쳤다. 이런 그가 2012년 조국 벨기에 대표팀 지휘봉을 ...
  •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유료

    ... '축구의 신'에게 분노를 토했다. 한국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안스에서 끝난 2019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8강이 끝난 뒤 카를루스 케이로스(66) 콜롬비아 감독은 잔뜩 성이 난 채로 기자회견에 나섰다. '디펜딩 챔피언' 칠레와 경기를 치른 콜롬비아는 전후반 득점 없이 0-0으로 비긴 뒤 곧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