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버스토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커버 스토리

  • '언더커버' 믿고 보는 배우 총출격! 훈훈한 현장 비하인드 공개

    '언더커버' 믿고 보는 배우 총출격! 훈훈한 현장 비하인드 공개

    '언더커버'의 기대를 확신으로 바꾸는 '믿보배' 군단이 출격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14일, 뜨겁고 강렬한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일으킬 배우들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
  • '언더커버' 한정현의 탄생…권해효X연우진 비밀 작전 현장

    '언더커버' 한정현의 탄생…권해효X연우진 비밀 작전 현장

    '언더커버' 권해효와 연우진의 비밀 작전이 시작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13일 '한정현'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한 최우수 요원 이석규(연우진 분)의 은밀한 트레이닝 현장을 공개했다. '언더커버'는 ...
  • '언더커버' 믿고 보는 권해효X한고은…"핵심 캐릭터"

    '언더커버' 믿고 보는 권해효X한고은…"핵심 캐릭터"

    '언더커버' 권해효, 한고은이 믿고 보는 조합에 방점을 찍는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12일, 한 컷의 사진만으로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하는 권해효와 한고은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언더커버'는 ...
  • '언더커버' 연우진X한선화 '어긋난 운명'…첫 만남 공개

    '언더커버' 연우진X한선화 '어긋난 운명'…첫 만남 공개

    '언더커버' 연우진, 한선화가 어긋난 운명의 시작을 그린다. '괴물' 후속으로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9일, 한정현(연우진 분)과 최연수(한선화 분)의 첫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사람 생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식의 엔드게임] 컨베이어가 아닌 장인(匠人)을 꿈꾸는 오타니

    [김식의 엔드게임] 컨베이어가 아닌 장인(匠人)을 꿈꾸는 오타니 유료

    ... 오타니는 5회 초 흔들렸다. 수비 실책이 겹치면서 3실점(1자책)했다. 이 과정에서 홈을 커버했던 오타니가 3루 주자와 충돌해 쓰러졌다. 오타니는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놓고 2018년 5월 ... 투수와 타자를 분리했고, 마운드 운영을 세분화했다. 한 사람이 던지고, 때리고, 뛰는 건 만화 스토리다. 현실에서는 그런 고교 선수도 거의 없다. 5일 첫 타석에서 137m 대형 홈런 터뜨린 ...
  • 안소현, 화사한 봄날을 꿈꾸다

    안소현, 화사한 봄날을 꿈꾸다 유료

    JTBC골프매거진 4월호 커버. 사진=JTBC골프매거진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스포트라이트를 새롭게 받은 선수가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드림투어(2부)에서 활동한다. 다시 떠오를 새 시즌을 꿈꾸는 안소현을 〈JTBC골프매거진〉이 4월호 커버 스토리를 통해 만났다. 화사한 미소와 함께 활력 넘치는 건강미를 드러낸 안소현의 다양한 매력을 ...
  • '여성 잡스'서 사기꾼 된 홈스 “출산 예정, 재판 미뤄달라”

    '여성 잡스'서 사기꾼 된 홈스 “출산 예정, 재판 미뤄달라” 유료

    ... 자산 역시 45억 달러(5조1100억원)에서 하루아침에 0원이 됐다. '속 빈 강정'이었던 테라노스를 '유니콘'에 오르게 한 건 홈스의 '이미지와 스토리텔링' 전략 덕분이었다. 실리콘밸리의 모체로 여겨지던 스탠퍼드대를 19세에 중퇴한 점은 하버드를 그만둔 빌 게이츠와 마크 저커버그 등을 떠올리게 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