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럼니스트 토머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2034년 대만 해전

    [글로벌 아이] 2034년 대만 해전 유료

    ...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인도를 보면 과연 그렇게 될까 싶다. 하지만 뉴욕타임스(NYT)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은 당장 오늘 신문만 펼쳐봐도 『2034』에서 예견한 전조들이 보인다고 이야기한다. ... 닥쳤을 때 한반도가 무풍지대일 리 없다. 역사상 가장 어려운 선택지에 직면할지 모른다. NYT 칼럼니스트가 이번 여름휴가 때 가져갈 만하다고 추천한 소설을 편하게 읽을 수만은 없었던 이유다. 김필규 ...
  • [시론] 도약하느냐 주저앉느냐, 재정에 답이 있다

    [시론] 도약하느냐 주저앉느냐, 재정에 답이 있다 유료

    ... 얻어서(국가채무 965조 9000억원) 겨우 꾸려가는 나라 곳간은 이래저래 구멍이 날 수밖에 없다. 미래세대의 재원을 미리 당겨쓰는 '국가 부채 주도 성장'을 언제까지 할 것인가. 미국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은 “국가 부채가 걱정돼 동이 틀 때까지 잠을 이루지 못한 사람을 본 적이 있는가”라고 묻는다. 나랏빚의 위중함을 곱씹게 한다.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재정 건전성의 훼손을 ...
  • [선데이 칼럼] 무능한 다수의 결정

    [선데이 칼럼] 무능한 다수의 결정 유료

    이훈범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대기자/중앙콘텐트랩 토머스 페인은 『상식』에 이렇게 썼다. “정치인의 과학은 행복과 자유의 정확한 접점을 찾아내는 것이다. 개인의 행복을 최대화하면서 국가적 ... 자신이 틀릴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래야 비로소 인내와 양보가 가능해지고 광신이 터무니없는 것으로 느껴지게 된다.” 이훈범 중앙일보 칼럼니스트·대기자/중앙콘텐트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