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럼니스트 대통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장기집권 구상 터무니없어…상대 인정하는 체제로 가야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장기집권 구상 터무니없어…상대 인정하는 체제로 가야 유료

    ... 여소야대(與小野大)를 처음 경험했다. 여소야대 4당 체제였지만 정치력을 어느 때보다 잘 발휘했다. 전임 대통령을 국회 청문회에 소환하고, 백담사로 '유배' 보냈지만 모두 정치적 합의로 처리했다. 5공화국 ... 소통과 다양성을 요구했다. 정적을 몰아내고 또 다른 제왕적 불통 대통령을 만들려는 건 아니다. 촛불을 살리고, 국회를 바꾸는 길도 개헌으로 이어진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4월 총선이 '문재인 선거'로 굳어져 가는 분위기다. 여권에선 오로지 문 대통령만 보인다. 관료들은 '청와대 정부'에 압도돼 있고 민주당도 수직적 당·청 ... 않는다. 청와대 출신의 친문만 60여명 총선에 나서고 비문(非文)은 찾기조차 어렵다. 문 대통령의 거침없는 독주다. 대통령 말에도 무시무시한 힘이 실리고 있다.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유료

    ... 생각하지 말라는 비슷한 내용을 10개 항에 걸쳐 반복적으로 강조한다. 지난해 6월 문재인 대통령은 스웨덴을 방문해 총리 관저 대신 스톡홀름 인근의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 수술은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친노조 정책으로 이런 식의 진통제만 놓으면서 기약 없는 연명치료에 매달리다간 언제 가혹한 시장의 역습을 당할지 모른다.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