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칸막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롯데 이어 신세계도…백화점 감염 비상

    롯데 이어 신세계도…백화점 감염 비상

    ... 30분~오후 8시 30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을 방문한 사람은 검사를 받아달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습니다. 신세계는 "계산 업무는 모두 신규 직원으로 교체했다"며 "직원들은 항시 마스크를 쓰고, 칸막이 설치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발생했습니다. 해당 층은 내일까지 휴업합니다. 방역 당국은 ...
  • 8명 모임가능, 식당·카페 자정까지…새 거리두기 언제부터?

    8명 모임가능, 식당·카페 자정까지…새 거리두기 언제부터?

    ... 좌석을 한칸 띄워 앉게 된다. 공영 시 회당 최대 관객 수는 5000명으로 제한된다. 다만 운영시간 제한은 없다. 독서실ㆍ스터디카페, 마트ㆍ백화점도 운영시간의 제한이 없다. PC방은 칸막이가 있는 경우 좌석 띄우기가 없어도 된다. 음식 섭취가 가능하고, 운영시간의 제한이 없다. 야구장 등 스포츠 경기장은 실내는 수용인원 30%, 야외는 수용인원 50%까지 입장 가능하다. ...
  • 코로나 600명대…현행 거리두기·5인 금지 3주 더 연장

    코로나 600명대…현행 거리두기·5인 금지 3주 더 연장

    ... 앞당겼는데요. 1차 접종 때와 같은 의료진에게 맞았습니다. 당시 일각에서 불거진 '주사기 바꿔치기' 논란을 의식한 듯, "마음고생 많았다" 위로도 건넸습니다. 의료진 역시 이번엔 칸막이 뒤로 이동하는 동선 없이, 곧장 주사를 놨습니다. [우리는 고생하지 않았는데 백신 주사 놓아준 우리 간호사 선생님이 오히려 고생을 많이 하셨어요. (네, 저희 팀들이 다 고생을 했습니다. ...
  • 한센인 피해 대물림…환자 가족 62명, 일본에 보상 청구

    한센인 피해 대물림…환자 가족 62명, 일본에 보상 청구

    ... 심해졌습니다. 7살 무렵 어머니와 함께 결국 소록도로 가야 했습니다. 해방 뒤였지만, 우리 정부는 일제의 격리 정책을 그대로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 [강선봉/한센가족 피해자 : (어머니와는) 칸막이를 해서 저쪽에 앉히고 이쪽에 앉히고…한 달에 한 번 면회하고…] 24살이 되던 해 소름 끼치는 '천국'은 빠져나왔지만, 이 세상에 강씨의 흔적은 없었습니다. [강선봉/한센가족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린 사생활도 없냐” 공무원들 사적모임 금지에 뿔났다

    “우린 사생활도 없냐” 공무원들 사적모임 금지에 뿔났다 유료

    ... 공무원들의 자리가 비어 있다. [연합뉴스] 26일 낮 12시. 정부세종청사 5동 해양수산부 구내식당에 점심 줄이 길게 늘어섰다. 마스크를 쓴 채 차례를 기다리던 공무원들이 음식을 받아 칸막이를 친 식탁에 속속 앉았다. 200여 개의 좌석이 금방 가득 찼다. 해수부의 김모(40) 서기관은 “옆 부서 직원 1명과 점심 약속이 있었는데 사적 모임을 금지한다고 해서 취소했다”며 “'보여주기'가 ...
  • [진중권에 할 말 있다] 이준석 "진중권의 우려, 시대착오적 기우에 불과하다"

    [진중권에 할 말 있다] 이준석 "진중권의 우려, 시대착오적 기우에 불과하다" 유료

    ... 기대 자체를 안 하는 것이다. 왜 그럴까? 국민의힘에서 젊은 축에 속한다는 이 전 최고위원의 말을 들어 보자. “이공계 여성학생의 비율이 20%인데 국가장학금의 35%는 여성에게 주라고 칸막이를 세워버리면 이게 공정인가 불공정인가.” 한마디로 기계적 공정을 위해 구조적 불평등을 보정하는 장치들을 없애자는 얘기다. 여성할당을 없애자? 그런 논리라면 비례대표 1번을 여성에 주는 ...
  • 진중권 "태영호만 제정신이다…'이대녀'를 보는 여야의 착각"

    진중권 "태영호만 제정신이다…'이대녀'를 보는 여야의 착각" 유료

    ... 기대 자체를 안 하는 것이다. 왜 그럴까? 국민의힘에서 젊은 축에 속한다는 이 전 최고위원의 말을 들어 보자. “이공계 여성학생의 비율이 20%인데 국가장학금의 35%는 여성에게 주라고 칸막이를 세워버리면 이게 공정인가 불공정인가.” 한마디로 기계적 공정을 위해 구조적 불평등을 보정하는 장치들을 없애자는 얘기다. 여성할당을 없애자? 그런 논리라면 비례대표 1번을 여성에 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