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배명복 칼럼]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유료

    ... 되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가 세로축이 되어 조선 시대의 사색당파가 재등장한 꼴이 되었다는 것이 김용운 선생의 지적이다. 툭하면 진보와 보수, 친북과 반북, 친일과 반일, 친미와 반미, 친중과 반중으로 갈라져 광화문 광장에서 세 대결을 벌이는 것이 우리의 모습이다. 갑작스러운 자살로 생을 끝낸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는 또 분열했다. 인권운동가이자 시민운동가, ...
  • [장세정의 시선] "테러 조직" 욕먹은 '백년정당'···중국공산당과 운명공동체?

    [장세정의 시선] "테러 조직" 욕먹은 '백년정당'···중국공산당과 운명공동체? 유료

    ... 중헌디? [장세정의 시선] 노무현은 왜 사스 위기 때 중국 방문 강행했나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장세정의 시선] 동맹국 대사 모욕하고 중국 가면 작아지는 '반미·친중 외교' [장세정의 시선] 송철호 '문재인 찬스' 쓴 건가, 조국·황운하 얽힌 울산 요지경 [장세정의 시선] 평양이 연출한 '정치 축구'가 드러낸 진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피해자' 단국대 측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 있는 나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피해자' 단국대 측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 있는 나라” 유료

    ... 유무죄를 가릴 핵심 근거로 꼽는다. '피해자'란 측에서 “피해가 없고 처벌도 원치 않는다”고 해서다. 진 과장에게 직접 물었다. 김씨가 단국대에 붙인 문제의 대자보. 문재인 정권의 친중 노선을 비판하고, 홍콩의 자유화를 지지하는 내용이었다. [유튜브 캡처] 경찰은 단국대가 신고해 수사했다는데. “2년 전에도 대자보가 단국대에 붙었었다. 그때 경찰이 '앞으로 또 이런 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