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민주당만 빼고? 국회에 가치 다양성을

    [노트북을 열며] 민주당만 빼고? 국회에 가치 다양성을 유료

    ... 연상시킨다. 졸라는 신문 기고에서 간첩 누명으로 전체주의의 희생양이 된 드레퓌스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후 많은 지식인들이 동참해 무죄로 복권시켰다. 여권은 그동안 극렬 지지세력을 등에 업고 친일·적폐 프레임으로 한국 사회를 선악의 이분법으로 재단해 왔다. 원로 진보 지식인 홍세화의 지적처럼 “독선과 오만에 대한 성찰이 없고 권력까지 잡으니 세상이 만만해 보인” 탓이 크다. 진중권·김경율 ...
  • 새 대법관 후보에 노태악 판사…노태강 전 문체부 차관 동생

    새 대법관 후보에 노태악 판사…노태강 전 문체부 차관 동생 유료

    ... '국제통'이다. 한·중 회사법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했다. 뇌출혈이 발병한 경찰관, 혈관육종이라는 희귀병으로 사망한 소방관에게 공무상 재해를 인정한 판결도 내렸다. “고(故) 이승만 대통령이 친일 행위를 한 것처럼 표현했다”는 이유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KBS 드라마 〈서울 1945〉의 PD·작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노 부장판사 스스로는 지난해 12월 이른바 '세기의 판결'이라 ...
  • [남정호의 시시각각] 해리스 대사는 할 말을 했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해리스 대사는 할 말을 했다 유료

    ... 수준으로 영향력이 줄었다. 그러니 '조선 총독' 운운하는 것은 스스로 우리 얼굴에 먹칠하는 자기 비하다. 더 고약한 건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과 어머니가 일본인이라는 점을 문제 삼아 '친일 프레임'을 덧씌운 채 공격하는 치졸한 행태다. 해외에서는 콧수염 기르기는 개인의 취향일 뿐 전혀 특별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를 일제 총독을 연상시킨다고 주장하는 것은 세계적 조롱거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