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총선 이긴 당은 초선 비율 높았다, 한국당도 물갈이 시동

    총선 이긴 당은 초선 비율 높았다, 한국당도 물갈이 시동 유료

    ... 한나라당의 42%보다 많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첫해(2008년) 18대 총선에선 한나라당 초선 비율이 46.6%로 민주당(12.1%)을 압도했다. 초선 비율이 높아진 건 친이계 주도의 친박계 '공천 학살'이 벌어진 때문이다. 김무성 의원 등 친박 인사들이 대거 공천에서 탈락하며 자연스레 물갈이 비율이 높아졌다. 친박계의 수장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민도 속고 ...
  • [이정민의 시선] 분노가 부른 자유한국당의 우경화

    [이정민의 시선] 분노가 부른 자유한국당의 우경화 유료

    ... 대한민국의 장래를 맡길 수 없다”는 모욕을 듣는 한심한 처지가 됐다. 민생과 국익은 외면한 채 계파와 파벌 싸움에 전전긍긍하다 가혹한 회초리를 받았다는 점까지도 똑같다. 10년 넘게 친박-친이, 친박-비박으로 갈려 파벌 싸움을 벌이고 있는 한국당과 마찬가지로, 새정치연합은 친노(친노무현)-비노계의 피 터지는 계파 싸움으로 곪을 대로 곪아 있었다. “도저히 질 수 없는 선거를 졌다”는 자조와 ...
  • [김진국 칼럼] 반복하는 정권, 전진하는 역사

    [김진국 칼럼] 반복하는 정권, 전진하는 역사 유료

    ... 시작한다. 측근들이 사고 치고, 계파 갈등이 벌어진 시기다. 김대중 정부에서는 옷 로비 사건, 진승현 게이트가 터졌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친박 세력과의 갈등으로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되고, 친이 세력 내에서도 분란이 일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김무성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와 갈등을 빚은 것도 2, 3년 차 때다. 청와대 측근들의 음주운전, 민간인 폭행, 사찰 의혹…. 제조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