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이나인사이트] 중국의 대북 역할 과대평가돼…북·중 불신 활용해야

    [차이나인사이트] 중국의 대북 역할 과대평가돼…북·중 불신 활용해야 유료

    ... 주민으로부터 열렬한 환대를 받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모습. [사진 인민망] 지난 3월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용남 주중 북한대사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구두친서(口信)를 교환하자 북·중 친서외교가 화두에 올랐다. 또 북·중 관계가 밀착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전통적 밀월관계 회복' '동맹 복귀' 등의 수사도 잇따랐다. 북·중 관계의 봄을 노래하는 ...
  •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흘려보낸 기회, 다가오는 위기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흘려보낸 기회, 다가오는 위기 유료

    ... 한국과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휘둘릴 소지가 커졌다고 보아야 한다. 이 국면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행보다. 북한은 중국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구두 친서를 보내 미국을 비판하고 중국 편을 들었다. 또 북한은 대미, 대남 비난을 강화하고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본격적인 도발 개연성이 커지고 있다. 한편 일본은 한국이 미국과의 이견을 감수하면서 ...
  • [글로벌 아이] 샐러드 그릇의 균열

    [글로벌 아이] 샐러드 그릇의 균열 유료

    ... 범죄가 점증했다. 극작가 쟁윌의 '멜팅 팟(용광로)'이 초연된 1908년, 미국은 '위대한 인종의 용광로' 신화에 들떴다. 루스벨트 대통령이 “내 사상과 삶에 강한 영향을 끼쳤다”는 친서까지 쟁윌에게 보낼 정도였다. 인구 지도가 변하자 '용광로'를 구시대적 은유로 밀어내고는 '샐러드 그릇'(다문화의 공존과 조화)이라는 또 다른 낙관적 프리즘을 들이댔다. 그 이상의 뒤안길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