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북친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워싱턴의 한·미·북 3각 동맹론

    [전영기의 시시각각] 워싱턴의 한·미·북 3각 동맹론 유료

    ... 반미로 제어하는 수밖에 없다. 반미를 할 때 균형 있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반미가 지나쳐 친중 일변도로 치닫거나, 멀쩡하게 작동하고 있는 한·미 동맹을 “깨져도 좋다”고 한다든가 “평화가 ... 다듬어 22일 있을 한·미 정상회담에 내놓으면 또 하나의 길이 열릴 것이다. 김주은의 친미·친북 구상이 탈선 반미 세력의 친중 일변도보다 창의적이지 않은가.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전영기의 시시각각] 트럼프 “중국이 세 개면 어때”

    [전영기의 시시각각] 트럼프 “중국이 세 개면 어때” 유료

    ... 개의 중국이면 어떠냐”고 답해줬다고 한다. 94세의 경륜 깊은 세계 전략가가 40여 년 만에 친중에서 반중으로 입장을 바꾸는 데 적용한 기준은 오직 국익이었다. 키신저는 하나의 중국으로 ... 트럼프·키신저의 전략적 결단은 이렇게 탄생했다. 오직 국익에 기반한 현실정치적 발상법이다. '한번 친북이면 영원히 친북이고, 한번 반북이면 영원히 반북'이어야 하는 한국 대선주자들의 진영에 기반한 ...
  • [글로벌 아이] 볜롄과 황금 균형점

    [글로벌 아이] 볜롄과 황금 균형점 유료

    ... 조자룡(趙子龍)에 가슴이 설렜으며 어려운 시절 중국 철학사를 읽고 안위를 받았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양국 발전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미래를 기대하고 있다. 물론 이유는 뻔하다. 박근혜 정권에 친중(親中), 친북(親北) 정책을 기대하는 거다. 친중은 미국과 중국 사이 균형외교를 해달라는 것이고 친북은 대북 강경책으로 한반도 불안을 조성하지 말라는 뜻일 게다. 역설적으로 대미 외교를 중시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