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와대' 꼬리표 단 40명, 친문 내걸고 총선 향해 뛴다

    '청와대' 꼬리표 단 40명, 친문 내걸고 총선 향해 뛴다 유료

    ... 명함은) 오히려 악재”라고 말했다. 현역을 위협하고 신인 수혈을 막는다는 점에서 청와대 출신 과다 수혈이 당내 불만과 갈등을 부르는 측면도 있다. 역대 사례를 보면 2016년 총선 땐 '친박(박근혜 당시 대통령) 마케팅'이 실패했다. '친박'을 넘어 '진박(眞朴)', 막판엔 '진박 감별사'도 등장했었다. 투표 결과 여당(새누리당)은 2당으로 밀려났다. 반면에 고 노무현 전 ...
  • “원유철은 아니다” 권성동 문자, 황교안 “변혁서 원한 사람”

    “원유철은 아니다” 권성동 문자, 황교안 “변혁서 원한 사람” 유료

    ... 공천)을 줘야 된다는 취지다. 다만 한국당에선 “여론조사 방식은 현역 의원에게 유리해 인적 쇄신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당에선 “유승민 의원은 안 된다”며 일부 친박계가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김진태 의원이 지난 8일 강원지역 의원들과 함께한 황교안 대표와의 만찬에서 “당에 대혼란이 온다”며 변혁과의 통합을 반대했다고 한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
  •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료

    ... 공감대를 가졌던 유승민계와는 신뢰에 금이 갔다. 변혁의 한 의원은 “그때 황 대표가 통합할 의향이 있기는 하냐고 진정성에 의심을 가졌었다”고 했다. 반면 얻은 것도 있다. 한국당 친박계 일부는 탄핵을 인정한 유승민 의원에 대한 반감이 강하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당이 급격한 위기에 몰리자 오히려 공개적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평상시 발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