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승현의 시선] '경계의 담장'을 기억하라

    [김승현의 시선] '경계의 담장'을 기억하라 유료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의 비리 의혹에 대한 감찰을 누군가 무마시켰다는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발탁돼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친노·친문 핵심과 인연을 맺었고 문 대통령을 '재인이 형'이라 부를 수 있는 '실세'로 거론됐다. 그 덕분인지 금융권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다 조용히 자리를 옮겼고 결국 구속됐다. 지켜보는 국민은 ...
  • [노트북을 열며] 검찰에 확인하라던 '문재인 실장'

    [노트북을 열며] 검찰에 확인하라던 '문재인 실장' 유료

    ... 인사들이 번번이 수사 선상에 오르던 때, 문재인 전 비서실장은 기자의 확인 취재를 위한 마지막 카드였다. “A라는 분이 000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이 나오는데 사실입니까”를 물으면 대부분 '친노' 인사들은 답을 피했다. “이명박 정부의 검찰이 흘린 정보에 휘둘리는 게 무슨 기자냐”는 구박만 받아야 했다. 마감 시간은 다가오고 '왜 확인을 못하느냐'는 데스크의 재촉이 겹친다. 그때 ...
  • 강골 당대표 전력 '추다르크'…유연성 부족 지적도 유료

    ... 스펙트럼은 비노와 친문 사이에 있다.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를 지지하며 당선에 기여했지만 2003년 말 열린우리당 분당 때 민주당에 남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찬성표를 던지면서 친노와 갈라섰다. 훗날 추 의원은 “가장 큰 실수이자 과오”라고 후회하며 사죄 의미로 3보 1배를 했다. 지금도 그때 후유증으로 무릎 관절이 좋지 않다고 한다. 2015년 문재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