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국민 반쪽의 대통령

    [중앙시평] 국민 반쪽의 대통령 유료

    ... 있었다. 마침 진보와 보수가 촛불 아래 뭉쳐 있었다.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당시 지지율이 80%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거의 모든 국민의 축복 속에 출범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말 뿐이었다. 이내 분열의 칼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민주화 투쟁을 했다는 도덕적 우월감이 독(毒)이 됐다. 모든 사안을 내편과 네편, ...
  • 추 “검사동일체 박차라” 윤 “검찰 힘들게 하는 요소 많다”

    추 “검사동일체 박차라” 윤 “검찰 힘들게 하는 요소 많다” 유료

    ... 부여받은 책무를 오로지 국민을 위해 올바르게 완수한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헌법에 따른 비례와 균형을 찾는 노력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는 윤 총장이 지난해 7월 취임사 때부터 강조한 것으로, 권력이나 특정 정치세력에 편향되지 않는 검사의 정치 중립 의무를 지키자는 취지다. 한 검찰 고위 간부는 “추 장관 발언에는 이 지검장을 지원하려는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
  • 정홍원 “문 대통령, 반민주·반헌법이 소신이면 물러나야”

    정홍원 “문 대통령, 반민주·반헌법이 소신이면 물러나야” 유료

    ... 동영상(1만2000자 분량)을 통해서다. 현업 정치에 몸담고 있지 않은 전직 총리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런 방식으로 대놓고 비판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정 전 총리는 먼저 “문 대통령의 취임사는 많은 국민에게 솔깃한 말로 기대를 갖게 했으나 모두 허언(虛言)이 됐다”고 했다. 이어 국론 분열, 권력기관 문제, 인사 등을 거론하며 “취임사를 거꾸로 이해하면 된다는 말까지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