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췌장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희선의 컷인]갈 길은 먼데 마음만 바쁜 인천의 두 번째 헛발질

    [김희선의 컷인]갈 길은 먼데 마음만 바쁜 인천의 두 번째 헛발질 유료

    ... 이 전 감독 선임이 이 정도로 부정적인 여론을 만들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이미 감독 선임 문제로 한 차례 촌극을 연출한 인천이 할 말은 더욱 아니었다. 한 달 전 인천은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49) 명예감독의 사령탑 복귀 요청을 받아들이고 선임을 검토했다. 당시 여론의 뭇매를 맞고 백지화했다. 유 명예감독의 의지를 존중하는 건 좋으나, 투병 중인 그에게 지휘봉을 ...
  • 벼랑 끝에 몰려야 나오는 인천의 생존본능

    벼랑 끝에 몰려야 나오는 인천의 생존본능 유료

    ... 시즌을 시작한 인천은 3라운드부터 패배를 거듭했다. 공수 양면에서 모두 약점을 노출하며 정신없이 무너진 인천은 9라운드 FC서울과 경인더비에서 0-1로 패한 뒤 임완섭 감독이 사퇴했고, 췌장암으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던 유상철 명예 감독이 팀의 위기를 보다 못해 복귀 의사를 밝혔다 하루 만에 무산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임중용 수석코치가 대행으로 나섰지만 10라운드 울산 현대전에서도 ...
  • 이기는 힘을 잃어버린 인천, FA컵 탈락보다 그 뒤가 더 무섭다

    이기는 힘을 잃어버린 인천, FA컵 탈락보다 그 뒤가 더 무섭다 유료

    ... 맞붙는 FA컵에서 첫 승을 따내고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것이 중요했다. 그러나 인천의 공격을 책임지는 외국인 공격수 무고사마저 부상으로 쓰러지고, 무승에 허덕이는 인천을 보다 못해 지난해 췌장암 진단을 받고 지휘봉을 내려놨던 유상철 명예 감독이 현장 복귀 의사를 밝혔다가 무산되는 등 안팎으로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 탈락의 아쉬움만 남겼다. '이기는 힘'을 잃어버린 인천의 문제는 FA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