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국 “사스처럼 박쥐서 발원”…미국도 뚫려 전세계 공포

    중국 “사스처럼 박쥐서 발원”…미국도 뚫려 전세계 공포 유료

    ... 열고 “바이러스의 변이 가능성이 있어 폐렴이 더 확산할 위험이 크다”며 “폐렴의 전파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위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우선 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시 출입자를 대상으로 한 방역에 집중할 계획이다. 저우셴왕(周先旺) 우한시장은 “춘절(春節·설)에 500만 명의 인구 이동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도 ...
  • 시진핑 “확산 막아라”…확진자 하루 60명 늘자 우한 봉쇄

    시진핑 “확산 막아라”…확진자 하루 60명 늘자 우한 봉쇄 유료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번 사태를 고도로 중시하며 전력을 다해 예방 통제 업무를 하라”고 지시한 데 이어 사람 간 전파가 확인되면서 나온 긴급 조치다. 우한시는 이날 우한시민의 외부 출입통제에 나섰다. 이날 우한을 출발하는 모든 단체여행객의 출발을 금지했다. 공안부는 우한시를 지나는 모든 도로에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야생동물 운송을 금지했다. 공항과 기차역, 장거리 버스터미널, ...
  • 우한폐렴 23일간의 사투 "처음엔 감기인 줄···목 찢어지는 고통"

    우한폐렴 23일간의 사투 "처음엔 감기인 줄···목 찢어지는 고통" 유료

    ... 진천량(23·가명)이 입원해 있던 중국 우한시의 진인탄 병원 중환자실. 전문병원인 이곳의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신종 폐렴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21일 우한시 일대에서 검문검색과 출입 통제에 돌입했다. 중국에서는 21일 현재 6명이 사망했다. [사진 입원환자 가족] “처음엔 감기인 줄로만 알았는데 숨 쉬는 것이 점점 힘들어졌다. 음식을 먹으면 목이 찢어질 듯 아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