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클럽 스타렉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아이들의 이름으로

    [분수대] 아이들의 이름으로 유료

    ... 감사했습니다…. (아이) 허리와 배에 안전벨트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었습니다. 끝까지 엄마 말 잘 들었더라고요.” 지난 5월 어린이 축구클럽축구 하러 갔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유찬이 엄마의 말이다. 8살 유찬이와 단짝 친구 태호는 제일 좋아하던 축구를 하고 싶어서 축구클럽 '노란 스타렉스'에 몸을 실었다. 아이들을 태운 노란차는 제한속도 30㎞인 도로에서 85㎞로 과속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