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경기직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축구의 미래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을 소개합니다

    한국 축구의 미래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을 소개합니다 유료

    ... 유스 챔피언십'이 포항에서 개막한다. 사진은 지난해 U-18 챔피언십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 축구 미래의 주역이 될 유소년을 위한 국내 최고의 유소년 육성 대회 'K리그 유스 ... 참가하는 대회다. 2015년 시작해 올해로 6회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K리그 유소년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 및 육성 환경 발전을 위해 시작했다.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며 한국 축구 최고 유소년 ...
  • 홍철이 '수원'에 진심을 전합니다

    홍철이 '수원'에 진심을 전합니다 유료

    오는 8일 울산 홍철이 이적 후 처음으로 '친정팀' 수원과 만난다. 대한축구협회 지난여름 이적시장에서 축구 팬들에게 가장 충격을 준 주인공은 홍철(30·울산 현대)이었다. ... 막혔는지도 모르겠다. 울산으로 이적한 뒤 홍철은 처음으로 수원을 상대한다. 오는 8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15라운드. 울산의 상대가 수원이다. ...
  • 영남 브라질 향우회 총무 호물로 “진짜 부산 레전드 될 것”

    영남 브라질 향우회 총무 호물로 “진짜 부산 레전드 될 것” 유료

    ... 양보가 없다. 호물로는 “주니오(18골 2도움)와 세징야(8골 3도움)는 리그 최고 선수로 불린다. 그래서 내 전투력이 더 올라간다. 경기 전날 전화를 해서 '담그겠다'(다칠 정도로 막는다는 뜻)고 선전포고한다. 지난 대구전 직후 세징야가 내 축구화에 밟혀 부러진 발톱 사진을 보내왔다. 그래도 경기가 끝나면 다시 가족이고 친구”라고 했다. 호물로는 진짜 '부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