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사방' 공범…참여자 모집·관리, 범죄수익금 전달 혐의

    '박사방' 공범…참여자 모집·관리, 범죄수익금 전달 혐의

    ... 각자도생으로 여기도 음란물을 유포해서 여기도 수익금을 가져가고 저기도 알아서 가져가는 구조라면 개별적으로 범죄단체조직으로 보는 건 무리가 될 수 있거든요. 실제로 지금 그래서 자금의 흐름을 잘 추적을 해야 되는 건데 지금 말씀하셨던 것처럼 강 모 군은 내가 음란물에 대해서 궁금한 호기심이 있어서 들어왔던 것이고 범죄수익을 추가로 나눈 건 없다고 얘기를 하는 건 최소한 나는 범죄단체조직죄에 ...
  • "n번방 영상 2700개 2만원"…비밀방 운영자는 '미성년자'

    "n번방 영상 2700개 2만원"…비밀방 운영자는 '미성년자'

    ... 회원까지 다양합니다. 이 방의 실체는 JTBC의 보도로 알려졌는데, 경찰이 그제(8일) 운영자를 검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잡고 보니, 미성년자였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비밀방의 운영자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수사에도 불구하고 디스코드에선 여전히 음란물 불법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취재진이 확인한 또 다른 비밀 대화방들입니다. 텔레그램 'n번방'에서 ...
  • '불안한 주점' 이태원·서래마을서 잇단 확진…4차 감염도?

    '불안한 주점' 이태원·서래마을서 잇단 확진…4차 감염도?

    ... '연쇄 감염'…가게 주인·손님 줄줄이 확진 확진자 '유흥업소 근무' 이력…소문 듣고 '뒤늦게 파악' 유흥업소 '접촉자' 더 늘어날 듯…서울, 422곳 휴업명령 '강남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 확진…손님·직원 500명 추적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검찰 "최소 7년에서 무기징역까지"…조주빈 '1호' 될 수도

    검찰 "최소 7년에서 무기징역까지"…조주빈 '1호' 될 수도

    ... 핫클릭 'n번방' 피해자들만 구조금 특혜?…다른 범죄에도 적용 게임 메신저로 '성착취물' 유포…미성년자 등 10명 검거 '군인 할인' 내세워 회원 모집?…부대 내 '제2 이기야' 추적 '박사방' 유료회원 10여 명 입건…가상화폐 관련 20곳 압수수색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0대 여성 완치판정 9일 뒤 사망…“후유증 이기지 못한 듯” 유료

    ... 사스(SARS) 입원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완치자의 3분의1 이상이 1년 후 심각한 우울과 불안 증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언스에 따르면 옌데 교수는 환자들의 재입원을 막기 위해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건강 상태를 추적하고 원격으로 치료하는 치료법을 시범 운영 중이다. 안동=김정석 기자, 권유진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 외국인 단기비자 효력정지, 정부 이제야 빗장 유료

    ... 70%”라면서도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고소득자는 다시 (지원금을) 환수할 수 있다는 장치가 마련되면 보편적으로 (전 국민에게 지급하지) 못할 것도 없지 않으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위치추적 장치가 부착된 손목 밴드에 대해선 “균형감각을 가지고 국민 의견을 존중하면서 조만간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백민정·윤성민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
  • 외국인 단기비자 효력정지, 정부 이제야 빗장 유료

    ... 70%”라면서도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고소득자는 다시 (지원금을) 환수할 수 있다는 장치가 마련되면 보편적으로 (전 국민에게 지급하지) 못할 것도 없지 않으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위치추적 장치가 부착된 손목 밴드에 대해선 “균형감각을 가지고 국민 의견을 존중하면서 조만간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백민정·윤성민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