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기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김수환 추기경

  • '아동 성폭행 혐의' 가톨릭 고위 성직자, 호주 법원서 무죄 확정

    '아동 성폭행 혐의' 가톨릭 고위 성직자, 호주 법원서 무죄 확정

    아동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조지 펠 추기경이 7일(현지시간) 호주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호주 대법원에 출석하고 있는 펠 추기경의 모습. AP=연합뉴스 아동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조지 펠(78) 추기경이 호주 법원으로부터 무죄를 확정받았다고 AF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대법원은 1990년대에 모두 ...
  • 천주교 "무기한 미사 중단"…조계종도 '법회 중단' 연장

    천주교 "무기한 미사 중단"…조계종도 '법회 중단' 연장

    ... 내렸습니다. 교구 내 232개 성당의 미사를 무기한 중단하기로 한 것입니다. 열흘 뒤면 가톨릭의 가장 큰 행사인 부활대축일로 평소 같으면 1000명 넘는 신자들로 붐빌 명동성당에서도 올해는 추기경 홀로 미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개신교도 부활절 연합예배를 온라인 중계하기로 했습니다. 30일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이미 한 달 미룬 대한불교조계종도 법회 중단을 1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
  • 천주교 서울교구 "미사 무기한 연기"…조계종도 법회 중단 연장

    천주교 서울교구 "미사 무기한 연기"…조계종도 법회 중단 연장

    ... 내렸습니다. 교구 내 232개 성당의 미사를 무기한 중단하기로 한 겁니다. 열흘 뒤면 가톨릭의 가장 큰 행사인 부활대축일로 평소 같으면 1000명 넘는 신자들로 붐빌 명동성당에서도 올해는 추기경 홀로 미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개신교도 부활절 연합예배를 온라인 중계하기로 했습니다. 30일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이미 한 달 미룬 대한불교조계종도 법회 중단을 1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
  • 교황도 위험?…같은 건물 쓰는 고위성직자 코로나 확진

    교황도 위험?…같은 건물 쓰는 고위성직자 코로나 확진

    ... 2013년 즉위 후 호화로운 사도궁 관저 대신 이 산타 마르타의 집의 방 한 칸에서 생활해 왔다. 산타 마르타의 집은 새 교황을 선출하는 콘클라베 기간 동안 투표를 위해 전 세계에서 모인 추기경들의 숙소로도 쓰인다. 모두 130여개의 방이 있지만, 현재는 상당수 비어있다고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10일 자신의 거처인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아침 미사를 홀로 올리고 있다. 이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수환 추기경이 미리 쓴 유서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수환 추기경이 미리 쓴 유서 유료

    ...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 등 모든 불우한 사람들 속에 저는 있지 못했습니다. (중략) 형제 여러분 저의 이 사랑의 부족을 용서해 주십시오.' 이 유서를 쓴 사람은 김수환(1922~2009) 추기경이다. 김 추기경은 또 다른 유서 두 장을 남겼다. 각각 70년 1월 16일, 10월 19일에 작성했다. 그가 불의의 사고를 당하거나, 혹은 죽음이 임박했을 때 주변 주교들에게 사목권을 위임한다는 ...
  • [사진] 사제 서품식

    [사진] 사제 서품식 유료

    사제 서품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서품식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거행됐다.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진행된 서품식에서 부제 27명이 미사를 집전하는 정식 신부가 됐다. 염 추기경과 주교단이 부제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시스]
  • [사진] 사제 서품식

    [사진] 사제 서품식 유료

    사제 서품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서품식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거행됐다.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진행된 서품식에서 부제 27명이 미사를 집전하는 정식 신부가 됐다. 염 추기경과 주교단이 부제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