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치림 극단자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해발 800m 산골 마을, 2만 관객 몰리는 연극 성지

    해발 800m 산골 마을, 2만 관객 몰리는 연극 성지 유료

    ... 올해는 일본과 러시아 공동 주최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도 동시 진행된다. 한국은 53년 역사의 극단 자유가 '이름없는 꽃은 바람에 지고'(극작 김정옥, 연출 최치림)를 들고 도가 마을로 왔다. ... 400명에 불과한 외진 산골 속 6개 상설극장이 밤낮으로 실험적인 공연예술로 들끓는다. 극단 자유가 6일 제9회 연극올림픽에서 공연 한 '이름없는 꽃은 바람에 지고'. 강혜란 기자 '이름없는…'의 ...
  • 무대 반세기 박웅·손봉숙 “광대는 살아 있다”

    무대 반세기 박웅·손봉숙 “광대는 살아 있다” 유료

    ... 방방곡곡을 떠돌아다니는 사당패의 이야기를 통해 부패했던 당시의 시대상을 보여준다. 이번에는 최치림 극단자유 대표가 연출한다. 배우들은 모두 사당패 광대 역할로 등장해 흥선대원군과 명성황후의 ... 죽음이 현실의 삶을 돌아보게 만든다”고 짚었다. 두 사람은 극단자유의 대표 배우들이다. 극단자유는 무대미술가 이병복(1927~2017)선생과 김정옥 예술감독이 1966년 창단한 극단이다. ...
  • 무대의 자유를 위해 틀을 깨며 달려온 반세기

    무대의 자유를 위해 틀을 깨며 달려온 반세기 유료

    지난 16일 대학로에서 열린 극단 자유 창단 50주년에 참석한 연극인들. [사진 극단 자유] 자유를 원하고, 새로움을 추구하며, 기성 틀을 깨고자 달려온 50년이었다. 1966년 6월 ... 향연'으로 데뷔했던 윤소정씨 부음이 기념식 중간에 전해져 참석자들 사이에 흐느낌이 일기도 했다. 최치림 대표는 “극단 자유는 지난 50년 동안 163회 공연에 거쳐 간 배우와 스태프가 2000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