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례 시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용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삶과 추억] “용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유료

    최정례 시인 최정례(사진)씨가 16일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다. 66세. 195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9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등단 30주년에 맞춰 지난해 펴낸 『빛그물』까지 모두 일곱 권의 시집을 냈다. 고인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시류와 타협하기를 거부한 시인이었다. 마흔을 훌쩍 넘겨 대학원 공부를 시작했다. 산문이 어디까지 시가 될 수 있는지, 그 경계를 ...
  • [책꽂이] 흰 당나귀들의 도시로 돌아가다 外

    [책꽂이] 흰 당나귀들의 도시로 돌아가다 外 유료

    ... 옮김, 창비)=미국의 초현실주의 시인이었던 제임스 테이트의 산문시집이다. 이런 산문이 어떻게 시가 되나. 그걸 의식하며 읽는 게 감상 포인트다. 신기하게 문장들이 술술 읽힌다. 번역자 최정례 시인이 산문시를 즐겨 쓴다. 호모 서커스 호모 서커스 (허정주 지음, 광대와바다)=인간은 서커스, 즉 곡예 하는 존재라는 주장을 담았다. 서커스는 단순히 서커스 공연을 뜻하지 않는다. ...
  • [책꽂이] 흰 당나귀들의 도시로 돌아가다 外

    [책꽂이] 흰 당나귀들의 도시로 돌아가다 外 유료

    ... 옮김, 창비)=미국의 초현실주의 시인이었던 제임스 테이트의 산문시집이다. 이런 산문이 어떻게 시가 되나. 그걸 의식하며 읽는 게 감상 포인트다. 신기하게 문장들이 술술 읽힌다. 번역자 최정례 시인이 산문시를 즐겨 쓴다. 호모 서커스 호모 서커스 (허정주 지음, 광대와바다)=인간은 서커스, 즉 곡예 하는 존재라는 주장을 담았다. 서커스는 단순히 서커스 공연을 뜻하지 않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