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우 선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군더더기 없는 아름다움…최순우 옛집과 만난 목가구

    군더더기 없는 아름다움…최순우 옛집과 만난 목가구 유료

    최순우 옛집에 앉아있는 김종학 화백. 뒤쪽 방 안에 촛대ㆍ서안ㆍ책장 등이 전시돼 있다. 김경록 기자 가을 오후의 햇빛이 깊숙이 들어온 한옥집. 고즈넉한 마루와 방안에 간소한 가구들이 ... '혜곡의 영감' 전시가 열리는 현장에서 김 화백을 만났다. '혜곡의 영감' 전시 가구들. 혜곡 최순우 선생에게 영감을 받아 김종학 화백이 수집한 사방탁자다. 비례의 아름다움이 돋보인다. [사진 ...
  •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달항아리 한 점 모셔두고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달항아리 한 점 모셔두고 유료

    ... 달항아리라는 정겨운 이름을 누가 붙여 줬을까. 보름달을 닮았다고 해서, 조선시대 실생활에 쓰이던 백자 대호(大壺)를 그렇게 불렀단다. 둥근 형태나 흰색이 주는 푸근함 때문에 이 분야 권위자인 최순우 선생은 '잘 생긴 맏며느리를 보는 것 같다'고 했던가. 푸근함만이 아니라 깔끔하고 옹골진 면도 겸비한 며느리 같다고 한마디 덧붙이고 싶다. 형태와 색의 단순미와 도자 특유의 고졸(古拙)함에 ...
  • [분수대] 세계문화유산 부석사

    [분수대] 세계문화유산 부석사 유료

    ... 있다.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그리움에 지친 듯 해쓱한 얼굴로 나를 반기고,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 문화재 전도사 고(故) 최순우 선생은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에서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의 아름다움을 '사뿐히 고개를 든 지붕 추녀의 곡선' '꼭 갖출 것만을 갖춘 필요미' '비례의 상쾌함' '의젓하고도 너그러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