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소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코로나 백신 시급한데…“확진율 낮다” K방역 자찬만 유료

    ...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국의 방역 목표도 갑작스레 달라졌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상황총괄반장은 “코로나19 관리의 최종목표는 피해 최소화, 즉 위중증과 사망자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방역당국은 '확산 억제'에 집중해왔지만 최근 확산세가 하루 600~700명대를 보이자 '중증·사망률' 감소로 초점을 바꾼 것이다. ...
  • 코로나 백신 시급한데…“확진율 낮다” K방역 자찬만 유료

    ...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국의 방역 목표도 갑작스레 달라졌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상황총괄반장은 “코로나19 관리의 최종목표는 피해 최소화, 즉 위중증과 사망자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방역당국은 '확산 억제'에 집중해왔지만 최근 확산세가 하루 600~700명대를 보이자 '중증·사망률' 감소로 초점을 바꾼 것이다. ...
  • 미 하원 청문회 “반 성경·BTS 풍선법” 대북전단 금지 질타

    미 하원 청문회 “반 성경·BTS 풍선법” 대북전단 금지 질타 유료

    ... 안전 보호를 위해 개정된 것으로 법의 개정 취지에 부합하게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대북전단법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청문회 개별 참석자들 발언에는 일일이 논평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인 것은 청문회 파장을 최소화하려는 정부 분위기를 대변한 것이란 평가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서울=박현주 기자 phil9@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