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상위 고소득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소득 격차' 줄어들고 '자산 격차'는 더 커졌다…왜?

    '소득 격차' 줄어들고 '자산 격차'는 더 커졌다…왜?

    ... 기자입니다. [기자] 가구별로 소득이 얼마나 고른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는 5분위 배율입니다. 최상위 20% 가구의 소득이 최하위 20% 소득의 몇 배냐로 격차를 구하는데, 지난해는 6.54배였습니다. ... 건 정부가 저소득층에 기초연금 등 각종 복지 지원을 늘린 영향입니다. 반대로 자영업 부진에 고소득층의 벌이는 덜 늘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등 자산에선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하위 20%의 ...
  •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 이번 통계에선 소득 최하위 20% 계층인 1분위 소득이 4.3% 증가했고, 1분위와 5분위(최상위 20%) 간 소득 격차 완화가 나타났다. 하지만 통계는 자영업자들의 몰락을 뚜렷하게 드러냈다. ... 신규 자영업자가 늘었거나 자영업 벌이가 좋아진 것이 아니다. 통계청은 “내수가 어렵다 보니 고소득층 자영업자가 아래 분위로 이동했다”고 설명한다. 통계엔 중산층에 잔류하려고 안간힘을 쓰다 밀려난 ...
  • 알레르망, 도곡 직영점 오픈 및 슈퍼프리미엄 구스 제품 출시

    알레르망, 도곡 직영점 오픈 및 슈퍼프리미엄 구스 제품 출시

    ... 있어 내년에는 강남구 청담동과 논현동에 직영매장을 추가로 개설할 계획이다. 알레르망 관계자는 “폴란드 마더구스는 1년에 3,000~4,000kg밖에 생산되지 않는 귀하고 희소성이 있는 최상위 상품으로 전 세계 고소득층 3,000~4,000명만이 구매할 수 있는 슈퍼프리미엄 제품이다. (필파워 950~1,000의 세계 1등급 제품)”라며 “알레르망은 이 중 약 10%에 해당되는 ...
  • 서울 강남구 사는 사람, 건보료 가장 많이 내고 혜택은 가장 적게 누렸다

    서울 강남구 사는 사람, 건보료 가장 많이 내고 혜택은 가장 적게 누렸다

    ... 부담 대비 1.88배의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세대를 보험료 순서로 최하위부터 최상위까지 5개 구간으로 나눠 보면 보험료 하위 20% 세대(1분위)는 월평균 2만9667원을 보험료로 ... 노인 인구 비율이 높고, 가계 소득이 낮은 농어촌 지역으로 나타났다. 급여비가 낮은 지역은 고소득층이 많이 사는 대도시 지역이었다. [건강보험공단] 2018년 1년간 자격변동이 없는 분석대상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유료

    ... 이번 통계에선 소득 최하위 20% 계층인 1분위 소득이 4.3% 증가했고, 1분위와 5분위(최상위 20%) 간 소득 격차 완화가 나타났다. 하지만 통계는 자영업자들의 몰락을 뚜렷하게 드러냈다. ... 신규 자영업자가 늘었거나 자영업 벌이가 좋아진 것이 아니다. 통계청은 “내수가 어렵다 보니 고소득층 자영업자가 아래 분위로 이동했다”고 설명한다. 통계엔 중산층에 잔류하려고 안간힘을 쓰다 밀려난 ...
  •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유료

    ... 이런 소득 불균형 심화의 여파를 받고 있다. 중간 소득 이상을 벌어들이는 가구(6~10분위)지만 고소득층이라 할 수 없는 6·7분위(소득 상위 30~50%)의 소득 증가율은 각각 2.9%·5%로 8~10분위의 소득 증가율을 밑돈다. 4·5분위의 소득 증가율은 '마이너스'다. 결국 2년 새 최상위 고소득층으로의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얘기다. 통계청장을 지낸 유경준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
  •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유료

    ... 이런 소득 불균형 심화의 여파를 받고 있다. 중간 소득 이상을 벌어들이는 가구(6~10분위)지만 고소득층이라 할 수 없는 6·7분위(소득 상위 30~50%)의 소득 증가율은 각각 2.9%·5%로 8~10분위의 소득 증가율을 밑돈다. 4·5분위의 소득 증가율은 '마이너스'다. 결국 2년 새 최상위 고소득층으로의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얘기다. 통계청장을 지낸 유경준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