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상연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말 따로 발 따로' 정치가 만든 풍경

    [최상연의 시시각각] '말 따로 발 따로' 정치가 만든 풍경 유료

    최상 논설위원 '정치인은 입이 아니라 발을 보아야 한다'는 오래된 말이 있다. 입은 거짓말을 할 수 있지만 발은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평소라도 민생을 외면하고 서민을 무시하겠다고 말할 수 있는 정치인은 없다. 게다가 선거판이다. 그렇긴 해도 지난주는 말 따로 발 따로 정치가 불을 뿜은 특별한 한 주였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은 반대하던 장관을 모두 대동하고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던바의 수

    [최상연의 시시각각] 던바의 수 유료

    최상 논설위원 던바의 법칙이 있다. 제아무리 마당발이라도 진정한 인맥은 150명 정도란 주장이다. 예나 지금이나, 누구나 그렇다는 것이다. 영국 문화인류학자 로빈 던바가 원시 부족 형태 마을의 구성원이 평균 150명 안팎이란 사실을 근거로 제시했다. 던바는 이 숫자를 찾기 위해 고생깨나 했던 모양이다. 원숭이나 침팬지 같은 영장류의 사교성을 살폈고, 뉴기니와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노무현의 꿈

    [최상연의 시시각각] 노무현의 꿈 유료

    최상 논설위원 과거팔이가 문재인 정권의 특징인 줄 알았다. 정권 내내 적폐 청산, 토착 왜구 타령이어서 과거를 부정하는 방향성만큼은 뚜렷하다고 착각했다. 그런데 그것도 아닌 모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제징용 판결을 놓고 “강제집행 방식의 현금화보다는 외교적 해법을 찾는 게 우선”이라고 급변침했다. 외교적 해법이란 게 바로 전 정부가 만든 한·일 합의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