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 선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유료

    원년 개막전 4번 타자를 맡으며 롯데를 대표하는 선수로 활약한 김용희 경기 운영위원장은 당시 부산의 뜨거웠던 열기를 회상하며 '1982년 롯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 기록하는 등 아마추어에서 화려함에 비해 프로에선 일찍 은퇴했다. (당시 대회 종료 후 포지션 별 최고 선수를 선정했다. 김용희 위원장은 일본 요미우리의 하라 다쓰노리 감독을 제치고 베스트 3루수로 ...
  •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유료

    원년 개막전 4번 타자를 맡으며 롯데를 대표하는 선수로 활약한 김용희 경기 운영위원장은 당시 부산의 뜨거웠던 열기를 회상하며 '1982년 롯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 기록하는 등 아마추어에서 화려함에 비해 프로에선 일찍 은퇴했다. (당시 대회 종료 후 포지션 별 최고 선수를 선정했다. 김용희 위원장은 일본 요미우리의 하라 다쓰노리 감독을 제치고 베스트 3루수로 ...
  • [창간 인터뷰] 57세 선동열, 나는 왜 야구소년으로 돌아갔는가

    [창간 인터뷰] 57세 선동열, 나는 왜 야구소년으로 돌아갔는가 유료

    ... 선동열 전 감독은 1985년 해태에 입단하기 전, MLB 구단들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여러 번 받았다. 1981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와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미국 타자들을 압도하는 피칭을 보인 덕분이었다. 두 대회에서 모두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던 그는 MLB에 진출해 세계 최고선수들과 겨루는 꿈을 꿨다.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받은 병역 특례를 반납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