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파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39시간 일하는데 철도파업…노조 요구 들어주면 30시간

    주39시간 일하는데 철도파업…노조 요구 들어주면 30시간 유료

    전국철도노동조합이 근무 체계 개편, 총인건비 정상화 등 4가지를 요구하며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날 서울역 전광판에 출발 취소된 열차편이 표시돼 있다. 김경록 기자 39.3시간. 코레일에서 3조 2교대 근무를 하고 있는 직원 1만1000여명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다. 물론 연장근로 시간은 포함하지 않은 수치여서 직종별, 개인별로 차이가 ...
  • 고용부 “300인 미만 기업, 주52시간 6개월~1년 유예” 유료

    ... 탄력근로제 조정입법도 못하는 상황에서 현실인식이 없는 요구”라며 “대안없는 발목잡기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노총은 “정부가 노동시간단축 정책과 관련해 스스로 무능함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노동절망 정책에 분노한다. 총파업 투쟁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 [이철호 칼럼] “경제는 말아먹고 집값만 말아올리는가”

    [이철호 칼럼] “경제는 말아먹고 집값만 말아올리는가” 유료

    ... 정책을 전환했어야 했다. 하지만 정치 구도를 보면 문 대통령의 운신 폭이 좁은 것도 사실이다. 촛불과 탄핵의 주력부대였던 민주노총은 “최저임금과 탄력근로제가 역주행하고 있다”며 11월 총파업을 예고했다. 참여연대도 “왜 재벌 개혁은 손도 안 대느냐”며 경제 민주화를 다그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반발을 의식해 정책을 바꿀 기미조차 없고, 경제 관료들은 그런 대통령의 눈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