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여파로 K리그1 1라운드 두 경기 연기

    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여파로 K리그1 1라운드 두 경기 연기

    ... 선수단 관리와 대비책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또 대구에서 사람 많은 기차를 타고 서울로 이동하는 것도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조 사장은 이같은 생각을 전달하고 한웅수 연맹 사무총장에게 미리 불참을 통보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9일 강원과의 개막전 홈경기 개최도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9일 대구FC에 홈경기 연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고, ...
  • WHO "한국, 관리 가능할 것…역학적 특별한 변화 아냐"

    WHO "한국, 관리 가능할 것…역학적 특별한 변화 아냐"

    ... 설명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것에 대해 세계보건기구 WHO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 관리가 가능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이 초기 단계에서 발병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걸 하길 바랍니다.] 몇몇 개별 집단에서 유래한 것이라면서 대부분 기존의 확진자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 해군 첫 확진 판정…국방부 "전 장병 휴가·외출 통제"

    해군 첫 확진 판정…국방부 "전 장병 휴가·외출 통제"

    ... 전역하게 됩니다. 정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주 해군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군부대에서 확진자가 나온 건 처음입니다. 국방부는 정경두 장관 주재로 각 군 참모총장과 함께 대책회의를 열고, 내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를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외출과 외박은 물론 면회도 제한됩니다. 또 전역하기 직전 휴가를 앞둔 병사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하도록 했습니다. ...
  • WHO 사무총장 “한국, 코로나19 잘 관리할 것 믿어”

    WHO 사무총장 “한국, 코로나19 잘 관리할 것 믿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한국이 관리를 잘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이 보고한 확진자 수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유료

    ... “총리의 해명이 부족하다. 더 해명하라”고 압박한다. 그래서 더 죽을 맛이다. 아베 총리는 퇴임 예정인 도쿄고검 검사장의 정년을 갑자기 연장했다. 야당은 “자신과 가까운 검사장을 차기 검찰총장에 앉히기 위한 무리수”라고 몰아친다. 일본 정부는 40년간 “국가공무원법이 허용하는 정년 연장은 검찰엔 적용되지 않는다”고 법 해석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그 법 해석을 하루아침에 ...
  •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유료

    ... 제프리 삭스 (Jeffrey Sachs·65) 「 -1980년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 -1985년 볼리비아 대통령 자문역 -2002년 컬럼비아대 경제학과 교수 -2002년 컬럼비아대 지구연구소 소장 -2011년 유엔 사무총장 특별자문관 -2011년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이사 」 뉴욕=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 [경제 브리핑] 구현모 KT 신임 대표, 'AI연합군' 첫 발 유료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가 첫 공식 활동으로 산·학·연을 아우르는 인공지능(AI)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구 내정자는 20일 대전 KAIST 본관 1층 회의실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명중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과 함께 'AI 원팀'을 결성하고 협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