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정부 기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보수집회엔 “살인자”라던 청와대, 민노총 시위엔 침묵

    보수집회엔 “살인자”라던 청와대, 민노총 시위엔 침묵 유료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정부의 집회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서울 종로3가에서 기습적으로 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집회엔 주최 측 추산 800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우리 ... 정권 창출 지분을 갖고 있기 때문이란 관측이 많다. 민주노총은 2016년 말 탄핵 정국 당시 촛불집회를 이끈 핵심 세력 중 하나다. 정부가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을 사면한 2019년 12월 ...
  • [예영준의 시시각각] 홍콩의 펜,베이징의 칼

    [예영준의 시시각각] 홍콩의 펜,베이징의 칼 유료

    ... 천안문에서 일어난 비극적 유혈 사태를 문회보의 논설위원들은 예견하고 있었다. 하지만 베이징의 중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소유ㆍ운영하는 매체인 문회보의 필진은 무력진압에 반대하는 사설을 쓸 수가 없었다. ... 당국의 서슬이 시퍼렇다고 해도 한두 군데쯤은 '통심질수'라 쓴 매체가 있지 않을까 해서였다. 기대는 깨졌다. 대신 이런 사설이 눈에 띄었다. “천안문 사태를 추모하는 촛불이 꺼지고 빈과일보가 ...
  •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국운 걸린 미·중 대응 노선, 갑자기 바꿔도 되나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국운 걸린 미·중 대응 노선, 갑자기 바꿔도 되나 유료

    ... 한반도평화워치 그래픽 4년 전 촛불 민심이 온 나라의 변화를 주문하고 이를 배경으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을 때, 필자는 미·중 사이에서 무원칙한 반사적 대응 식의 구태 외교가 끝나기를 기대했다. ... 싶다. 나라의 명운이 달린 미·중 사이 정책 노선을 이렇게 다뤄도 되는가. 아닐 것이다. 촛불 민심으로 들어온 정부로서는 더욱 아닐 것이다. G7의 체급에 도달한 나라로서는 더더욱 아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