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과 민주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여당에 깊은 실망과 분노…견제 못한 야당은 더 밉상”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여당에 깊은 실망과 분노…견제 못한 야당은 더 밉상” 유료

    ... 대화' 때 12명 중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을 만났다.” 문 정권은 훨씬 민주적인가. “촛불 시위가 문 정권에 요구한 건 민주적 가치 회복과 발전이다. 하지만 전 정부와 똑같다. 여전히 ... 국회는 마비다.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을 약속해 놓고 자기 지지자와 세력만 갖고 가겠다는 생각을 끝없이 보여줬다. 민주주의가 아니다.” 」 최상연 논설위원, 정리=김서희 인턴기자
  • [전영기의 시시각각] 2020년 총선 승자는 누구인가(2)

    [전영기의 시시각각] 2020년 총선 승자는 누구인가(2) 유료

    ... 발원했지만 권력의 쾌락과 이익에 빠져들면서 노무현식 인간 윤리가 사라진 괴상한 존재로 변질됐다는 것이다. 4·15총선은 민주주의를 개싸움 수준으로 후퇴시킨 집권 세력의 일탈을 유권자가 바로잡을 기회가 될 수 있다. 문재인 정권은 촛불혁명이라는 말로 자신의 탄생을 미화한다. 그러나 법치와 3권분립과 민주주의는 적폐 청산을 한다면서 오히려 후퇴했다. 사람 간 토론은 ...
  • [사설] 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이든 연대든 다 꼼수다 유료

    ... 손해를 볼 각오도 해야 할 것이다. 당장 민주당과 함께 '4+1 선거법' 개정을 주도했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어저께 기자회견을 열어 “비례민주당이든, 연합 정당이든 꼼수 정당”이라며 “촛불 개혁을 자임해 온 진보개혁 세력들은 미래통합당의 꼼수를 막을 책임은 있으나 꼼수로 민주주의를 훼손할 자유는 없다”고 비판했다. 선거법 야합에 앞장선 이들끼리 의석 앞에서 갈라서는 모습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