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렴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위아자 2020] 이낙연 웹캠, 주호영 찻잔세트, 안철수 마라톤 운동화 기증

    [위아자 2020] 이낙연 웹캠, 주호영 찻잔세트, 안철수 마라톤 운동화 기증 유료

    ... '심청사달(心淸事達)'이라고 적힌 서예액자를 보내왔다. 심청사달은 '마음이 깨끗하면 모든 일이 잘 이루어진다'는 의미로, 액자는 황 처장이 수년 전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았다. 황 처장은 "청렴함과 도덕성을 금과옥조로 여겨야 하는 공직자들에게는 물론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도 삶의 기본 자세가 되는, 울림이 큰 메시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목각 손자병법을 ...
  • [차이나인사이트] 백성과 다투지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

    [차이나인사이트] 백성과 다투지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 유료

    ... 적었다. 수십만 인구의 현에 홀로 부임한 지방관은 자기 돈으로 3~5명의 재정과 법률에 뛰어난 보좌관을 고용해 데려가야 했다. 징세 할당량을 못 채우면 1년 연봉이 깎였다. 재해가 발생하면 청렴함을 어필하기 위해 스스로 감봉하거나 연봉의 몇 배를 헌납해야 했다. 당연히 지출을 맞추기 위해 뒤로 비정규적 회계, 즉 부정부패가 만연했다. 청말 현급 지방관의 연봉은 본봉 90량(兩)에, ...
  • “1952년 철원~원산 방어선 구상, 휴전선 훨씬 올라갈 뻔했다”

    “1952년 철원~원산 방어선 구상, 휴전선 훨씬 올라갈 뻔했다” 유료

    ... 시작됐다. 1960년 육군 군수참모부장으로 재직하던 김 장군은 부산에 군수기지사령부를 창설하기로 하면서 자신의 차장 격인 사령관으로 당시 소장이던 박 전 대통령을 추천했다. 김 장군은 “청렴하고 열심히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한 번쯤 같이 근무하고 싶었다”고 회고했다. 김 장군은 박 전 대통령의 사령관 취임을 위해 동래여관에 함께 묵을 때 깜짝 놀랄 만한 제안을 받았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