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구권협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포커스] 스가 시대에도 한·일 갈등 풀리기 어려울 듯

    [글로벌 포커스] 스가 시대에도 한·일 갈등 풀리기 어려울 듯 유료

    ... 협상 합의가 부당하다고 주장한다. 일본은 당시 두 정상의 합의가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이었다는 입장을 고수한다. 설상가상으로 한국 대법원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청구권이 소멸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협정 폐기는 국제법 위반이라고 한다. 지정학적·이념적 관점으로 보면 문제는 더욱 복잡하다. 아시아에서 ...
  • 스가 “아베 총리 계승이 나의 사명”…한·일관계 험로 예고

    스가 “아베 총리 계승이 나의 사명”…한·일관계 험로 예고 유료

    ... 등으로 악화한 한·일 관계에 스가 등장을 계기로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쉽지 않다는 관측이 많다. 스가 장관은 최근 일본 언론 인터뷰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이 한·일 관계의 기본”이라며 “국제법 위반에 철저히 대응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라는 아베 총리의 주장과 같은 맥락이다. 또 아소 다로(麻生太郞) ...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힘의 논리' 중시하는 흙수저 마키아벨리스트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힘의 논리' 중시하는 흙수저 마키아벨리스트 유료

    ... 일본에서도 한국의 진보정권, 특히 문재인 정권과는 대화가 힘들다고 보는 기류가 강하다. 스가의 인식도 예외가 아닌 것이다. 그는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재판과 관련해서도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이 관계의 기본이며 이를 제대로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을 관계 악화의 원인 제공자로 돌리는 아베의 인식과 아무런 차이가 없다. 오는 16일 아베가 물러나고 스가 정권이 출범해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