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면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패착으로 끝난 대남 강공전략, 김여정의 운명은?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패착으로 끝난 대남 강공전략, 김여정의 운명은? 유료

    ...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김 부부장은 총참모부의 회피를 봐주지 않았다. 17일 이어진 그의 말은 독설이었다. 그는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다음 날 세 번째 담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역겹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20일에는 문 대통령의 사진에 담배꽁초를 짓이긴 대남 전단 1200만장의 살포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어 북한은 ...
  • [이하경 칼럼] 북한 요원의 통곡, 김정은 향한 문재인의 쓴소리

    [이하경 칼럼] 북한 요원의 통곡, 김정은 향한 문재인의 쓴소리 유료

    ... 대상이었다. “사실은 존재하지 않는다. 해석만이 존재한다”고 한 니체의 아포리즘이 뼈아프다. 문 대통령은 국내외 보수의 저항과 조롱을 묵묵히 감내해 왔다. 그런데도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철면피한 궤변' '비굴함과 굴종의 표출'이라고 북이 비난한 것은 윤리를 거역한다. 예고된 군사행동은 김정은이 보류시켰다. 감읍(感泣)이라도 하란 말인가. 지난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
  • [중앙시평] 남한의 죄와 북한의 벌

    [중앙시평] 남한의 죄와 북한의 벌 유료

    ... 접근론자들이 물러나지 않으면 죗값사태는 재연될 수 있다. 이건 꼭 따져야겠다. 권력 주변 인사들은 문 대통령에게 '달빛 소나타'를 헌정하고 태종·세종으로 칭송하며 떠받든다. 문 대통령 비판 대자보를 하나 붙였다가 죄인이 되는 험악한 시대다. '냉면 처먹고 요사 떠는 철면피'라는 북한의 막말에 침묵하는 이중잣대도 과연 내재적 접근법인가. 고대훈 수석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