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만영화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 [포토]강기영, '가벼운 발걸음'

    [포토]강기영, '가벼운 발걸음'

    배우 강기영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3/
  • [포토]김소진, '우아함의 끝'

    [포토]김소진, '우아함의 끝'

    배우 김소진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3/
  • [포토]전여빈, '상 꼭 받고 싶네요'

    [포토]전여빈, '상 꼭 받고 싶네요'

    배우 전여빈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3/
  • [포토]이유리, '미소에 심쿵'

    [포토]이유리, '미소에 심쿵'

    배우 이유리가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3/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6회 백상]한계를 깨부순 女배우들…영화 부문 '뜨거운 경쟁'

    [56회 백상]한계를 깨부순 女배우들…영화 부문 '뜨거운 경쟁' 유료

    56회 백상예술대상 한계를 뛰어넘은 그녀들이 백상예술대상 트로피를 놓고 뜨거운 경합을 벌인다. 올해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다른 어느 때보다 결과를 가늠하기 힘들다. 김소진·김희애·전도연·정유미·조여정의 장점과 특징이 분명하면서도 다양하다. 누구 한 명의 우위를 점치기 힘들 정도로 쟁쟁하다. 특히 모두 지난 한 해 영화계에 한 획을 그었다. ...
  • 오십줄에 전성기 연 22년차 배우 김영민 “어깨에 힘들어가지 않게…”

    오십줄에 전성기 연 22년차 배우 김영민 “어깨에 힘들어가지 않게…” 유료

    ... 말하는 시간을 20여 년이나 보냈다. 하지만 올들어 그가 출연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부부의 세계'가 연이어 흥행 대박을 터뜨리며 그 역시 대중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3월 개봉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장국영 캐릭터로도 호평받았고, 4일부터는 새 영화 '프랑스 여자'로 관객을 만난다. 오는 5일 열리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드라마('부부의 세계')와 영화('찬실이는 ...
  • [인터뷰④] '슬의' 조정석 "이익준 같은 아빠 되고 싶다"

    [인터뷰④] '슬의' 조정석 "이익준 같은 아빠 되고 싶다" 유료

    ... 무엇인가. "내가 부른 '시청 앞 지하철역에서'가 가장 좋았다고 했다." -아내와 함께 계획하고 있는 협업 활동이 있는가.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무대에서 TV·영화 등 영상 매체로 발걸음을 뗀 지 10년이 돼간다, 돌이켜보면 어떤 감정이 드나. "배우로서 지나온 시간을 돌아보기에는 아직 열심히 달리고 있는 중이라 이 질문은 10년쯤 더 지난 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