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인택의 글로벌줌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순교자가 생기면 늘 똑같았다···막오른 이란 '피의 보복전'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순교자가 생기면 늘 똑같았다···막오른 이란 '피의 보복전' 유료

    ... 잡기엔 부담 이란이 공공연하게 복수를 외치면서 전 세계가 심리적인 공포에 사로잡히고 있다. 이란이 미국과 서방을 괴롭힐 수 있는 지정학적인 급소가 한둘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선 이란은 글로벌 석유 수송로의 목줄을 잡고 있다. 잘 알려진 아라비아 반도 동쪽의 호르무즈 해협은 물론 서쪽의 바브엘만데브 해협도 이란이 마음만 먹으면 통제할 수 있다. 호르무즈 해협은 동서 167㎞, 남북 ...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히잡 쓰고 휠체어 농구…가정폭력 피해 22세 여성 웃음 되찾다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히잡 쓰고 휠체어 농구…가정폭력 피해 22세 여성 웃음 되찾다 유료

    여성 휠체어 농구단이 연습하고 있다. 채인택 기자 “앞으로 나가.” “슛.” 지난달 중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서부 사바르 센터의 운동장. 여성 휠체어 농구단의 연습이 한창이었다. 휠체어 바퀴를 밀고 달리면서 농구 경기에 열중하는 선수들의 이마와 얼굴에는 구슬땀이 흘렀다. 휠체어와 머리에 쓴 히잡(이슬람권 여성들의 스카프), 그리고 긴 팔과 긴 바지 차...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메르켈 “옛 동·서독 지역 격차 해소에 한 세기 더 걸릴 수도”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메르켈 “옛 동·서독 지역 격차 해소에 한 세기 더 걸릴 수도” 유료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은 9일(현지시간) 독일 베르나우어 스트라스에서 시민들이 분단의 상징이었던 장벽에 꽃을 꽂고 있다. [AP=연합뉴스] 11월 9일로 30주년을 맞은 독일의 베를린 장벽 붕괴는 분단됐던 독일의 재통일과 동유럽 공산체제의 종식을 상징하는 역사적인 사건이다. 30년 전인 1989년 독일은 급박했다. 그해 9월 25일 동독 라이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