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은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롯데 노경은 6이닝 1실점…LG에 승리

    롯데 노경은 6이닝 1실점…LG에 승리

    ... 3년간 이어온 롯데전 연승 행진을 3에서 끝냈다. 롯데 마무리 김원중은 천금의 세이브로 노경은의 잠실 징크스 탈출을 도왔다. LG가 김민성의 우중간 적시타로 2-3으로 따라붙은 8회말 2사 1, 3루에 구원 등판한 김원중은 채은성을 유격수 직선타로 요리해 한숨을 돌렸다. 이어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병살타를 엮는 등 노경은의 승리를 지켰다. 최용재 기자
  • KT 로하스 벤치 대기, 김재윤 부상자 명단 등재

    KT 로하스 벤치 대기, 김재윤 부상자 명단 등재

    ... 복귀했다. 오지환은 26일 경기에서 9회 대타로 나와 개인 통산 50번째 3루타를 쳐 승리를 이끌었다. LG는 이날 경기에서 오지환을 2번 타자로 선발 출장시킨다. 류중일 LG 감독은 "여세를 몰아갔으면"이라고 웃었다. 전날과 비슷한 라인업을 꺼내든 LG는 채은성 대신 이형종을 지명타자로 내보낸다. 수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IS 창원 온탕] NC 대역전승 발판…선발 조기 강판 악재 수습한 김건태

    [IS 창원 온탕] NC 대역전승 발판…선발 조기 강판 악재 수습한 김건태

    ... 5실점)이 2회 투런 홈런, 3회 스리런 홈런을 맞고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다. 0-5로 뒤진 3회 초 1사 1루에서 불펜이 가동됐고 김건태가 배턴을 이어받았다. 김건태는 첫 타자 채은성을 3루수 병살타로 잡아내 이닝을 종료했다. 4회 초에는 위기를 극복했다. 볼넷과 안타, 폭투로 1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홍창기를 3구째 루킹 삼진으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
  • [IS 창원 현장] '1-7→12-8' 선두 NC의 뒤집기, LG 불펜 초토화

    [IS 창원 현장] '1-7→12-8' 선두 NC의 뒤집기, LG 불펜 초토화

    ... 유지했다. 반면 LG는 충격적인 역전패로 NC전 4연승, 창원 원정 4연승, 목요일 경기 4연승 행진이 모두 막을 내렸다. 경기 중반까지는 LG의 분위기였다. LG는 2회 초 무사 1루에서 채은성이 시즌 11호 홈런을 때려냈다. NC 선발 최성영의 2구째 시속 136㎞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펜스를 넘겼다. 2-0으로 앞선 3회 초에는 로베르토 라모스가 짜릿한 손맛을 봤다. 정주현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류중일 감독의 행복한 고민 "누구를 어디에 넣을까?"

    류중일 감독의 행복한 고민 "누구를 어디에 넣을까?" 유료

    부상을 털어내고 1군에 합류한 LG 채은성·김민성·이천웅. IS포토 LG의 야수진이 모두 돌아왔다. 류중일(57) 감독의 행복한 고민이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다. 최적의 타순과 조합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LG는 개막 후 처음으로 야수 완전체를 이뤘다. 이달 초 이천웅을 시작으로, 지난 19일과 20일 채은성·김민성이 차례대로 부상에서 회복해 1군에 합류했다. ...
  • 류중일 감독의 행복한 고민, "큰일이다"

    류중일 감독의 행복한 고민, "큰일이다" 유료

    ... 타자의 모습이다. 이천웅도 콘택트 능력이 좋은 리드오프다. 2018년 타율 0.340, 지난해 0.308를 올렸다. 타석당 투구 수 4.00개로 리그 상위권에 속한다. LG는 김현수와 채은성, 이형종, 이천웅, 홍창기까지 주전급 외야수만 5명을 보유하고 있다. 세 명이 선발 출장하고, 나머지 둘은 지명타자 혹은 대타로 대기해야 한다. 홍창기의 활약과 이천웅 복귀로 인해 류중일 ...
  • 김현수-라모스, LG 사상 최강의 '쌍포'

    김현수-라모스, LG 사상 최강의 '쌍포' 유료

    ... 듀오는 없었다. 1992년 김동수와 송구홍이 20홈런에 이른 이후 LG에 20홈런 이상을 때린 타자가 두 명 이상 나온 건 총 네 차례에 불과했다. 역사적인 타고투저 시즌이었던 2018년 채은성(25개)·양석환(22개)·김현수(20개)가 20홈런을 넘긴 바 있다. 지난해 반발력이 낮은 공인구로 교체한 뒤 KBO리그 홈런은 감소 추세다. 그러나 '잠실의 소총 부대'였던 LG의 화력은 ...